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말레이 항공 사고에 中 '무사생환' 기도 봇물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말레이 항공 사고에 中 '무사생환' 기도 봇물

    • 2014-03-08 19:46
    뉴스듣기

    5인 일가족 등 중국인이 절반이상…항공사 '5분 브리핑'에 가족 분개

     

    베트남 해상에 추락한 말레이시아 항공 탑승객 3분의 2가량이 중국 국적자로 확인됨에 따라 중국에서는 이들의 '무사 생환'을 염원하는 간절한 기도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8일 홍콩 봉황망과 다수의 중국언론에 따르면 사고기에 탑승한 승객과 승무원 239명 중 중국인 승객이 153명으로 확인됐다. 중국인 탑승객 중에는 2살 유아가 포함된 5인 일가족과 태국 여행 후 돌아오던 3인 일가족, 산모 등이 포함돼 있다.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서예교류 행사에 참석하고 돌아오던 중국화가협회 소속 예술가 대표단 24명도 이 항공기에 탑승했다.

    지난 2일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대법회에 참석하고 돌아오던 100여 명의 불교신자도 이 사고기에 탑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네팔로 배낭여행을 떠났다 귀국길에 오른 9명의 여행객, 말레이시아에 있는 여자친구를 만나고 돌아오던 26세의 청년 등도 타고 있었다.

    중국언론들은 전체 중국인 탑승객 중 3분의 1이 1980년 이후 출생한 젊은이들이며 65세 이상 노인이 20명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말레이시아 항공사가 사고기 탑승객 가족들을 대상으로 이날 베이징 시내 한 호텔에서 연 사고상황 설명회에서는 애절한 울음소리가 그치지 않았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