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응답하라 1994'의 포인트, 사랑 아닌 '성장'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응답하라 1994'의 포인트, 사랑 아닌 '성장'

    뉴스듣기

    '응답하라 1997' 멤버들의 카메오 출연도 눈길

    tvN 금토드라마 '응답하라 1994'(극본 이우정, 연출 신원호)의 공감대 포인트는 '성장'이었다.

    '응답하라 1994'가 출연진의 성장통을 그리면서 다시 한 번 공감을 얻고 있다. 최근 칠봉이(유연석-성나정(고아라)-쓰레기(정우)로 이어지는 삼각관계가 반복되면서 "다소 늘어진다"는 반응을 얻기도 했지만, 지난 13일 16화 '사랑, 두려움Ⅰ'을 통해 이 같은 우려를 모두 불식시켰다.

    이날 에피소드의 주인공은 빙그레(바로)였다. 빙그레는 의대에 진학했지만, 본인의 적성과 맞지 않아 고민했던 인물이다. 극중에선 벌써 수년의 시간이 흘렀지만 빙그레는 여전히 갈피를 잡지 못하고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방황하는 인물로 그려졌다.

    그렇지만 이번 회에서 복학과 과생활을 통해 한층 성장하는 빙그레의 모습을 그려냈다. 이와 더불어 쓰레기와 관계에서 미묘하게 드러냈던 성(性) 정체성에 대한 고민도 함께 이뤄졌다.

    또 해태(손호준)의 면회를 핑계로 1박 정동진 여행을 꿈꾸는 삼천포(김성균)와 조윤진(도희)의 에피소드도 잔잔한 재미를 안겼다.

    물론 성나정과 쓰레기의 연애기도 등장했다.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관계를 끝내고 연인이 된 두 사람은 부산으로 파견을 떠난 쓰레기 덕분에 장거리 연애를 하게 됐다.

    부산에 내려간 쓰레기를 통해 '응답하라 1997' 성시원(정은지 분), 윤윤제(서인국 분), 모유정(신소율), 강준희(호야 분), 방성재(이시언 분)가 깜짝 등장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신촌하숙 9명의 얽히고설킨 이야기와 이들의 성장기는 다시 한 번 시청자들에게 울림을 줬다는 평가다. 불안한 청춘의 방황, 서툰 첫 사랑, 타지에서 맺은 낯선 인간관계 등 신촌하숙 9명은 모두들 서툰 모습으로 시행착오를 겪었다. 하지만 이를 통해 한층 더 성숙해지는 인물들은 그 시대의 청춘 뿐 아니라 현 시대를 살아가는 청춘들까지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 같은 흐름은 14일 방송되는 17화 '사랑, 두려움Ⅱ'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17화에서는 쓰레기와 떨어져 불안한 나정, 자신의 감정을 확인하고 확신하게 되는 빙그레, 야구에 집중하는 칠봉이, 티격태격하는 삼천포와 윤진이의 모습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