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데일리노컷

    3040 지갑 열게 한 '나정이의 힘'

    뉴스듣기

    '응사' 인기 힘입어 1990년대 추억의 아이템 판매 껑충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94'
    나정이와 쓰레기, 칠봉이가 소비자들의 지갑을 열고 있다.

    1990년대를 배경으로 한 드라마 '응답하라 1994'가 복고 열풍을 주도하는 가운데, '러브레터' '8월의 크리스마스' 등 과거 인기 영화들이 재개봉되면서 당시 향수를 자극하는 추억의 제품이 큰 인기를 몰고 있는 것.

    20일 오픈마켓에 따르면 30~40대 중심으로 보드게임, 킥보드, 턴테이블 등 1990년대 추억의 아이템 판매가 증가했다.

    G마켓은 최근 한 달(10월 13일~11월 12일) 기준 전년대비 보드게임 판매를 조사한 결과 19%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소 퍼즐 및 퍼즐 액자는 60%, 카드·엽서 등 수집용품은 148%나 급증했다.

    11번가는 최근 한달 간 복고용품의 매출이 전년 대비 28% 증가했다고 밝혔다. 슬램 덩크, 드래곤볼 만화책, 부루마불, 원피스 피규어 등의 매출이 높았으며 달고나 만들기 세트, 추억의 도시락 등 어린시절을 추억할 수 있는 감성자극 제품이 두루 인기를 끌고 있다.

    부루마블게임./사진제공=G마켓
    옥션에서는 최근 한달 간 LP판을 재생하는 턴테이블의 판매량이 작년 동기 대비 6배나 증가했다. 황학동 벼룩시장에서나 거래가 있던 턴테이블이 오픈마켓을 통해 다시 부활하고 있는 것.

    고가의 턴테이블보다 컴퓨터나 오디오 데크에 연결해 언제든 쉽게 양질의 음악을 즐길 수 있는 저가의 크로스오버형 턴테이블이 인기를 끄는 것도 주목할 만한 현상. 또 수십만 원부터 백만 원을 넘어서는 데논과 듀얼, 레가 등 정통 턴테이블 브랜드들도 마니아층을 중심으로 꾸준히 거래되고 있다.

    업체 측은 "인기리에 방송되고 있는 '응답하라 1994' 드라마의 영향과 함께 고 김현식의 새앨범 출시 등 문화계 이슈가 향수를 자극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사진왼쪽부터 스타농구공, 크루저보드
    복고 열풍은 스포츠 분야에도 확산되는 분위기다. 농구, 스케이트보드, 킥보드 등 1990년대 당시 큰 인기를 모았던 스포츠가 재조명 받고 있다.

    G마켓에서 같은 기간 90년대 대표 스포츠 였던 농구 관련 용품은 55% 증가했다. 또 스케이트보드와 한 때 어린이들의 핫 아이템이었던 킥보드는 각각 110%, 102% 급증했다.

    최근 관련 제품을 찾는 소비자들이 많아지면서 G마켓은 직수입 및 커스텀 크루저보드와 관련 용품을 최대 23% 할인된 특가에 판매하는 '크루저보드 A to Z' 기획전도 마련했다.

    G마켓 관계자는 "최근 화제가 되는 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 등으로 인해 90년대 향수를 자극하는 제품들이 30~40대 사이에서 인기가 좋다"며 "특히 과거에 유행했던 보드게임이 비슷한 스마트폰 게임의 인기에 힘입어 반응이 좋으며 복고열풍과 함께 농구 시즌이 개막해 각종 농구 용품도 인기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