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지아, '세결여' 첫 촬영 어땠나..'열혈 의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이지아, '세결여' 첫 촬영 어땠나..'열혈 의지'

    뉴스듣기

    2년 만의 안방 복귀..연기 변신 성공할까

    '세 번 결혼하는 여자'의 이지아 (삼화네트웍스 제공)
    배우 이지아가 SBS 새 주말특별기획 '세 번 결혼하는 여자' 첫 촬영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이지아는 극 중 첫 번째 결혼에 실패하고 두 번째 결혼을 한 전직 쇼핑호스트 오은수 역을 맡았다. 은수는 사랑스럽고 애교가 많지만, 자신이 결정한 일에 대해 의지가 강한 인물이다.

    이지아의 첫 촬영은 지난 13일, 경기도 일산의 한 유치원에서 진행됐다. 이지아는 이날 촬영팀이 도착하기 전부터 유치원에서 대기하며 미리 촬영을 준비하는 열정을 보였다는 전언이다.

    2년 만에 드라마 촬영장에 복귀한 이지아는 다소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다. 이지아는 연출자 손정현 PD와 캐릭터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으며 담소를 나누는가 하면 대본에서 눈을 떼지 않고 몰입하는 등 열혈 의지를 드러냈다.

    제작사 측은 "촬영이 진행될수록 이지아가 오은수 역에 적역이라는 생각이 든다. 지금까지의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새로운 이지아를 보게 될 것"이라며 "남다른 열정으로 오은수 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이지아의 연기 변신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세 번 결혼하는 여자'는 김수현 작가와 '조강지처 클럽', '내 연애의 모든 것' 등을 연출한 손정현 PD의 첫 의기투합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작품. 여기에 이지아, 엄지원, 송창의, 하석진, 조한선, 서영희, 김용림, 강부자, 김용건, 한진희, 김자옥, 오미연, 오미희 등 공인된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이 총집합했다.

    평범한 집안의 두 자매를 통해 결혼에 대한 현실적인 인식을 바탕으로 부모세대와는 또 다른 결혼관과 달라진 결혼의 의미, 나아가 가족의 의미까지 되새겨 보는 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는 오는 11월 9일 오후 9시 55분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