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천안함 프로젝트'의 고향, 전주에서 다시 본다



전북

    '천안함 프로젝트'의 고향, 전주에서 다시 본다

     

    전북 전주에서 '천안함 프로젝트'를 다시 관람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전북지역 4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한 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전북시국회의는 오는 27일 전주 경기전 앞 광장에서 '천안함 프로젝트'를 상영한다고 24일 밝혔다.

    '천안함 프로젝트'는 이날 오후 7시 촛불집회에 이어 오후 7시 30분에 상영될 예정이다.

    천안함 침몰 사건 의혹을 다룬 다큐영화 '천안함 프로젝트'는 지난 4월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첫 선을 보였다.

    이 영화의 고향이라 할 수 있는 전주에서 시민들의 재상영 요구가 빗발치면서 이번 달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에서 다시 스크린에 걸릴 예정이었지만 보수단체 등의 반발을 우려한 전주시의 반대로 무산되기도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