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베이커 감독의 일침과 추신수의 '뼈저린 반성'

뉴스듣기


야구

    베이커 감독의 일침과 추신수의 '뼈저린 반성'

    뉴스듣기
    '감독님, 저 반성하고 있어요!' 22일(한국 시각) 피츠버그와 원정 경기에 전날 입은 왼 엄지 부상으로 결장한 신시내티 추신수.(자료사진=임종률 기자)

     

    '추추 트레인' 추신수(31, 신시내티)가 왼 엄지 부상으로 잠시 쉬어갔다. 심각한 상황은 아니다.

    추신수는 22일(한국 시각) 미국 PNC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와 원정 경기 선발 명단에서 빠졌다. 1번 타자 중견수 자리는 데릭 로빈신이 대신 메웠다.

    지난 21일 경기에서 추신수는 1루 쪽 헤드퍼스트 슬라이딩을 하다 다쳤다. 5-5로 맞선 9회 2사 1, 3루에서 투수 맞고 굴절된 타구를 날린 뒤였다. 1점만 내면 결승타가 될 수 있어 전력질주해 슬라이딩했지만 아쉽게 아웃됐다.

    그 과정에서 지난 2011년 골절상 수술을 받은 전력이 있는 왼 엄지 통증이 재발한 것으로 보인다. 추신수는 "심각한 것은 아니고 약간 아프다"고 상태를 설명했다. 이어 "팀이 포스트시즌과 중요한 경기들을 앞두고 있어 상황이 나빠지길 원하지 않는다. 하루 이틀이면 나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헤드퍼스트 슬라이딩에 대해서는 자책했다. 부상이 올 수 있는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추신수는 경기 전 메이저리그 홈페이지(MLB.COM)과 인터뷰에서 "어리석은 플레이였다"면서 "나뿐 아니라 동료들에게도 가장 나쁜 플레이가 1루, 홈 베이스에서 헤드퍼스트 슬라이딩이라고 말하는데 내가 그걸 했다"고 후회했다.

    이어 "내가 그걸 왜 했는지 모르겠다"면서 "큰 경기였고, 동점 등의 상황이라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추신수는 다시 "나도 모르겠다. 내 몸이 그냥 반응했다"고 강조했다.

    더스티 베이커 감독도 "선수들이 허슬 플레이를 하는 것은 안다"면서 "하지만 특히 1루 헤드퍼스트 슬라이딩은 싫어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다고 더 빠르지 않고 오히려 실제로 느리다고도 한다"면서 "다칠 가능성이 더 많은데 추신수의 상황이 더 나빠지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일단 추신수는 X-레이 촬영 결과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팀이 내셔널리그(NL) 중부지구 치열한 선두 다툼 중이라 결장이 장기화하지는 않을 전망이다.

    신시내티는 일단 로빈슨과 빌리 해밀턴으로 추신수의 공백을 메운다는 복안이다. 특히 해밀턴은 10연속 도루 성공을 하는 등 차세대 1번 중견수로 각광받는 신예다.

    그러나 신시내티는 추신수의 공백 속에 2-4 역전패를 안으며 하루 만에 지구 3위로 내려앉았다. 신시내티는 추신수 대신 나온 로빈슨이 4타수 무안타에 그치는 등 5안타 2득점 빈공에 시달렸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