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우리나라에 최초로 나일론을 소개한 사람은?

뉴스듣기


기업/산업

    우리나라에 최초로 나일론을 소개한 사람은?

    뉴스듣기

    전경련 '경제거인 시리즈 8탄' 이원만 코오롱 창업주 일대기 출간

     

    고(故) 이원만 회장은 코오롱그룹 창업주로 1953년 우리나라에 최초로 나일론을 소개해 의생활 혁신을 끌어낸 '한국 섬유공업의 기수'이자 '수출한국의 선구자'로 꼽힌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출판자회사인 FKI미디어는 '대한민국을 바꾼 경제거인 시리즈' 제8탄으로 코오롱그룹 창업주를 다룬 '이원만처럼 - 나일론에서 쏘아올린 섬유 강국의 신화'를 펴냈다.

    전경련은 대한민국을 바꾼 경제거인들의 역동적인 삶을 청소년 눈높이에 맞춰 소설 형식을 빌려 재구성한 시리즈물인데 이번 시리즈 제8탄은 나일론으로 한국 섬유산업과 수출의 새로운 시대를 연 코오롱그룹 창업주 고 이원만 회장 편이다.

    그는 서른 살이 되기 전 1933년 일본 땅을 밟아 신문배달을 하면서도 끈기 있고 비상한 아이디어로 사업가의 꿈을 놓고 있지 않다 2년 뒤 아사히공예주식회사를 세워 작업용 광고모자로 사업에 성공했다.

    이어 점퍼ㆍ작업복 등으로 제품을 확장해나가던 이 회장은 1952년 질기고 윤기가 있으면서도 벌레도 먹지 않는 '기적의 섬유' 나일론 사업에도 손을 대 그 이듬해 나일론을 국내에 소개한 데 이어 1957년 한국나이롱주식회사를 설립, 생산제품을 홍콩, 이란, 아프리카, 미국,동남아에도 수출했다.

    그는 또 정치에 기업가 정신을 접목시켜 6대,7대 국회의원 재선을 지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