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건/사고

    "콩팥 주면 1억 줄게" 알고보니 보이스피싱

    당해도 장기매매 '불법'이라 신고 못하는 점 노려

     

    경찰이 장기 매매를 미끼로 전화금융사기를 친 일당을 뒤쫓고 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장기를 산다고 속인 뒤 사전검사비 명목으로 수백만 원을 가로챘다는 보이스 피싱 신고를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트럭운전사 A 씨는 지난 5월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1억 8000만 원에 콩팥을 사겠다는 '장기 밀매단'의 광고 전단을 보고 연락했다가 200만 원을 고스란히 날렸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