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방송

    '현장21', 안마시술소 출입 연예병사 신상 노출 '논란'

    '현장21' 방송 캡처

     

    SBS 시사프로그램 '현장21'이 연예병사의 유흥업소 출입 실태를 고발한 가운데 인터넷상에서 해당 연예병사들의 신상이 노출돼 논란이 일고 있다.

    25일 오후 방송된 '현장21-연예사병들의 화려한 외출'에서는 강원도 춘천에서 위문 공연을 마친 연예병사들이 군부대로 돌아가지 않고, 술을 마신 뒤 안마시술소로 향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들은 숙소인 춘천 시내의 모텔로 향한 뒤 사복 차림으로 나와 관계자들과 술자리를 가졌고, 그 중 가수 출신 연예병사 두 명은 두 시간이 지난 뒤 택시를 타고 근처 안마시술소를 찾았다.

    잠시 뒤 취재진과 마주친 두 사람은 취재기자의 팔을 꺾고 마이크를 빼앗으려 시도했고, 그 중 한 명은 "맹세코 (안마시술소에) 가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이들은 "나중에 말씀드려야겠다"며 서둘러 자리를 떴다.

    이처럼 충격적인 모습이 전파를 타면서 네티즌은 SNS와 해당 기사의 댓글 등을 통해 이들의 신상을 노출하고 있는 상황.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흐릿한 모자이크와 더불어 '최 모 이병', '이 모 일병' 등이 당사자들의 성이 그대로 전파를 타 논란이 예상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