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재인 "국정원 사건, 이제 와서 朴대통령에 책임 물을 수 없어"

뉴스듣기


국회/정당

    문재인 "국정원 사건, 이제 와서 朴대통령에 책임 물을 수 없어"

    뉴스듣기

    "국정원과 검찰 바로 서는 계기 만들어준다면 책임 다하는 것"

    d

     

    문재인 의원은 16일 국정원 정치·선거 개입 사건의 수사결과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이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문 의원은 이날 지난 대통령선거 당시 자신을 취재했던 기자들과 북한산 산행을 한 뒤 오찬 간담회를 갖고 "솔직히 조금 분노가 치민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또 "그 시기에 국가정보기관이 특정후보의 당선을 막아야겠다는 분명한 목적의식을 갖고 선거를 좌우하려고 했던 거 아니냐"며 "그런 일각이 드러났는데도 경찰이 수집한 증거자료까지도 파기해 왜곡된 발표를 한 건 파렴치한 행위였다"고 비판했다.

    검찰수사 결과에 대해서도 "더더욱 분노가 치미는 건 제대로 진실을 규명하고 엄정하게 처리해서 국가정보기관이나 검찰을 바로 세우려는 노력을 하지 않고 아직도 정권 차원에서 비호하려는 그런 행태들이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선 때 박근혜 당시 후보가 자기를 음해하기 위해서 민주당이 조작했다고 공격하면서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날 경우 문재인 후보가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었다"며 "뒤집어 말하면 사실로 드러나면 박 대통령이 책임져야 한다는 말 아니겠냐"고 박 대통령을 직접 겨냥했다.

    문 의원은 다만, "그러나 이제 와서 박 대통령에게 선거에 대한 책임을 물을 수는 없고 그건 바람직하지 못하다"면서 "박 대통령이 그 일을 제대로 수사하게 하고 엄정하게 처리하게 하고 국정원과 검찰이 바로 서게 만드는 계기로 만들어 준다면 그것으로 책임을 다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BestNocut_R]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