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관이 시민단체 활동가에 "빨갱이 XX"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사회 일반

    경찰관이 시민단체 활동가에 "빨갱이 XX"

    뉴스듣기

    사과와 재발방치 대책 마련 촉구

    빨갱이
    대전경찰청 모 경찰서 소속 정보관이 시민단체 활동가에게 ''''빨갱이 XX''''라는 표현을 써 물의를 빚고 있다.

    29일 대전경찰과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에 따르면 둔산경찰서 소속 A정보관은 지난 27일 시민단체 활동가와 전화 통화를 끝낸 뒤 통화 종료 버튼을 누르지 않은 상태에서 동료 정보관에게 활동가를 지칭해 ''''빨갱이 XX''''라고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시민단체는 29일 대전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발언은 시민단체 활동가에 대한 경찰의 시대착오적 인식에서 빚어진 문제''''라며 대전경찰청장의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들은 또 회견에서 ''''일베와 일부 종편들의 종북몰이 등 최근 사회 곳곳에서 빚어지고 있는 이념문제를 바로잡고 정의를 바로세워야 할 경찰공무원이 활동가에게 빨갱이 운운한 것은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며 ''''이는 경찰당국이 일부 시민사회단체를 예비범죄집단이나 종북세력으로 매도하며 바라보기 때문에 발생하는 현상''''이라고 주장했다.

    통합진보당 김창근 대전시당 위원장은 ''''진보 혁신이면 모두 빨갱이고, 빨갱이는 모두 척결해야 한다는 경찰의 천박한 인식의 단면을 볼 수 있는 사태''''라고 말했고 진보정의당 한창민 대전시당 위원장은 ''''경찰은 이번 사태를 정보관 개인의 말실수로 치부하지 말고 경찰 문화의 잘못된 점을 개선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대전경찰 관계자는 ''''해당 정보관이 활동가에게 정중히 사과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진상 조사 결과에 따라 업무 조정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