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민주당, ''일베'' 운영금지 가처분 신청키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민주당, ''일베'' 운영금지 가처분 신청키로

    뉴스듣기

    논란을 일으킨 종편 프로그램 폐지 움직임도

    민주당이 5.18광주민주화운동을 폄하하는 등 선정적인 게시물을 올린 일간베스트저장소를 상대로 운영금지 가처분을 신청하기로 했다. 5.18 북한개입설을 방송한 종합편성채널에는 해당 프로그램 폐지를 요구했다.

    민주당 5.18민주화운동 왜곡 대책 특별위원회와 미디어홍보특별위원회는 22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연석회의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

    민주당은 일베 사이트와 사이트 운영자를 상대로 법원에 운영금지 가처분을 신청하는 등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 일베 회원이 초청된 안보특강(오는 24일)에는 행사 취소를 요구한 상태다.

    일부 일베 이용자들은 5.18 희생자의 관을 ''택배상자'', 시신을 ''홍어쓰레기'' 등으로 표현했다. 신경민 의원은 "법적 대응할 가치가 있는지 고민했지만, (5.18 비하 행동들이)도를 한참 넘었다. 엄중한 조치가 필요하다"며 "일베에 해당 글을 작성한 분들은 표현의 자유를 수백 배 뛰어넘어 자유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들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5.18 북한군 개입설을 여과없이 방송한 채널A ''김광현의 탕탕평평'', TV조선 ''장성민의 시사탱크'' 프로그램에 대해서는 폐지를 요청하기로 했다. 또 해당 프로그램 진행자와 기획자 등 책임자의 징계를 요구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도 두 프로그램에 대한 철저한 심의를 요구키로 했다. 나아가 당 소속의원들에게는 해당 종편 출연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할 방침이다.

    강기정 의원은 "대한민국 국기를 흔들고 정체성을 부정하는 이런 일이 일부 극우인사와 종편에서 발생한 것은 궁극적으로 이명박정부와 박근혜정부에 있다"며 "역사를 바로세우고 지키기 위한 노력을 하지 않는 정부의 책임이 크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민주당은 5·18광주민주화운동 왜곡 논란과 관련해 박승춘 국가보훈처장 사퇴, 역사왜곡 국기문란 관련 국회 국방위·정무위·방송공정성특위·정보위원회 등 개최, 임을 위한 행진곡 결의안 통과 및 법안 개정 추진 등을 추가로 요구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