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5.18 사망자 상당수 자신이 살던 곳 인근에서 사망

뉴스듣기


광주

    5.18 사망자 상당수 자신이 살던 곳 인근에서 사망

    뉴스듣기

    ''GIS로 그리는 5.18 사망자 지도'' 특별기획 5편

    33

     

    광주 CBS는 5.18 민주화운동 33주년을 맞아 5.18 사망자 165명을 지도로 표현한 ''GIS로 그리는 5.18 사망자 지도'' 특별기획을 마련했다.

    ''GIS로 그리는 5.18 사망자 지도''는 1980년 5.18 당시 사망자 165명의 GIS(지리정보시스템) 지도를 통해 5.18 당시 사망자들이 언제, 어디서, 어떻게 사망했는지를 시각적으로 보여주게 된다.

    이번 기획은 광주CBS와 5.18 기념재단, 광주 광산구가 공동으로 추진했으며, GIS 전문업체인 GIS 유나이티드가 재능기부 차원에서 무상으로 GIS 지도를 제공했다.

    한편 5.18 사망자 GIS 지도는 국내에서는 상용화되지 않은 웹 기반 지도여서 ''인터넷 익스플로러 10.0''과 ''구글 크롬'', ''파이어폭스'', ''사파리'' 등의 웹 브라우저에서만 구동되는 한계가 있다.

    다만, 스마트폰과 아이패드, 갤럭시 탭에서는 자유자재로 5.18 사망자 지도를 구동할 수 있다.
    (☞ 5.18 민주화운동 사망자 GIS 지도 페이지 바로가기(http://www.nocutnews.co.kr/evt/1980518/)) [편집자 주]


    5.18 사망자 GIS 지도는 5.18 당시 사망자들이 자신이 살던 곳 주변에서 희생당하면서 5.18 사망자의 사망장소와 사망자의 주소가 인접해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다시 말해 5.18 사망자의 주소를 나타내는 보라색과 파란색 등의 아이콘과 5.18 사망자의 사망장소를 나타내는 흰색 원이 상당 부분 중첩되고 있는 것은 사망자의 주소와 사망장소가 관련성을 갖고 있음을 나타낸다.

    특히 21일 도청 앞 집단발포와 27일 도청 진압작전 과정에서 사망자가 다수발생한 옛 전남도청 주변에서 5.18 사망자의 주소와 사망장소가 겹쳐 있는 현상을 볼 수 있다.

    또 ''주요 사건별 5.18 사망자 발생 분포도''를 보면 5.18의 주요 사건이 발생한 지역 인근에 사망자의 주소가 분포돼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주요 사건별 5.18 사망자 분포도

     

    22일 광주통합병원 확보작전의 경우 사망자 대부분이 통합병원이 위치한 서구에 살고 있었던 것을 ''주요 사건별 5.18 사망자 발생 분포도''를 보면 잘 알 수 있다.

    역시 24일 발생한 남구 송암동 보복 총격 사건의 희생자들 대부분이 송암동 주민들이라는 점은 5.18 사망자 주소와 사망장소 간 관계가 긴밀하다는 점을 뒷받침한다.

    5.18 사망자의 주소와 사망장소가 긴밀한 연관성을 갖고 있다는 사실은 5.18 당시 사망자 상당수가 계엄군과 시민군 간 교전이 아닌 계엄군에 의한 양민 학살에 의해 희생당했다는 점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

    방광범 영정 사진

     

    대표적으로 남구 송암동 사건의 경우 퇴각하던 공수부대와 전교사 간 오인총격 사건 이후 공수부대가 주민들을 학살한 사건인데, 저수지에서 놀다가 피격당해 숨진 방광범을 비롯해 대부분의 희생자가 송암동 일대 주민이었다.

    광주통합병원 확보작전 과정의 사망자도 대부분 통합병원 인근의 화정동과 내방동, 쌍촌동 주민들로 계엄군의 무차별적인 사격 과정에서 피격당한 희생자들이다.

    광주교도소 인근 희생자들도 계엄군과 시민군 간 교전에 의해 사망자가 발생하기보다는 교도소 인근을 지나던 주민들이 희생됐는데, 이들의 주소가 대부분 교도소 인근인 담양군 금성면과 대덕면, 북구 지역이었다.

    지역별 5.18 사망자 주소 분포도

     

    지역별 5.18 사망자 주소 분포도에서도 5.18 사망자가 옛 전남도청이 소재했던 동구지역에 집중해서 발생했고, 사망자의 주소도 동구에 가장 많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실제로 5.18 사망자에 대한 빈도분석(SPSS 19.0)을 통해서도 도청 부근에서 76명의 사망자가 발생해 5.18 전체 사망자의 절반 가량을 차지한 것으로 분석됐다.

    도청 부근 76명과 동구 지원동 주남마을 17명, 전남대병원 인근 5명 등 동구의 주요 사건 발생지역에서만 98명의 사망자가 발생해 광주의 다른 구보다 동구에서 5.18 사망자가 많이 발생했음을 확인할 수 있다.[BestNocut_R]

    5.18 기념재단 김찬호 사무처장은 "5.18 사망자 지도에서 5.18 당시 사망자들의 사망장소가 희생자들의 주소와 인접해 있다는 사실은 5.18 당시 양민 학살이 많이 이뤄졌다는 점을 확인시켜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