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일본계 슈퍼마켓, 부산·경남 골목상권 ''야금야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일본계 슈퍼마켓, 부산·경남 골목상권 ''야금야금''

    뉴스듣기

    "24시간 연중무휴-박리다매 형태 판매, 주변 골목상권에 직접적 피해"

    ㄺㄷ
    부산·경남지역에 일본계 유통재벌 슈퍼마켓이 대거 진출하면서 골목상권을 잠식하고 있다.

    14일 골목상권살리기소비자연맹에 따르면 국내에 진출한 일본계 마트(기업형 슈퍼마켓)는 모두 16곳으로 이 중 15곳이 부산과 경남지역에 문을 열었다.

    일본 트라이얼 계열의 트라박스(중소편의점형 슈퍼마켓), 트라이얼마트(기업형 슈퍼마켓), 트라이얼슈퍼센터(기업형 슈퍼마켓)와 또 다른 일본계 유통기업 바로의 바로마트 등이다.

    부산의 경우 트라이얼 계열 5곳, 바로 계열 1곳이 영업 중이다.

    트라이얼은 일본 내 131개 매장에 매출규모는 3조3천억 원에 달하며 바로는 일본 내 492개 매장에 5조3천억 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라이얼은 2004년부터 국내에 상륙해 2011년 510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바로는 2009년부터 진출했다.

    일본계 마트는 유통산업발전법의 제한을 받지 않는 매장 면적 3천㎡ 이하 규모로 개점해 거리제한과 영업시간 제한, 의무휴업 등을 회피하고 있다.

    골목상권살리기소비자연맹은 일본계 마트가 식료품, 옷, 가방, 자동차용품 등 판매품목을 다양화하면서 24시간 연중무휴에 박리다매 형태로 판매해 주변 골목상권에 직접적인 피해를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골목상권살리기소비자연맹은 1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트라이얼마트 앞에서 일본 마트 규탄대회를 갖고 골목상권 파괴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일본 마트를 절대 이용하지 않고 모든 일본 상품의 불매운동을 전개해 나갈 것을 결의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