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대차·기아, 연구소 내 비상식적 관행 등 실태 점검

뉴스듣기


자동차

    현대차·기아, 연구소 내 비상식적 관행 등 실태 점검

    뉴스듣기
    핵심요약

    제3의 외부 기관 통해 조직문화 실태 전반 조사
    박정국 연구개발본부장 남양연구소 임직원에 이메일

    현대차·기아 서울 서초동 양재 사옥. 현대차 제공현대차·기아 서울 서초동 양재 사옥. 현대차 제공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제3의 외부 기관을 통해 조직문화 전반에 대한 점검에 나설 방침이다.

    박정국 현대차·기아 연구개발본부장(사장)은 21일 '연구소 임직원분들께 드리는 글'이라는 이메일을 통해 "고(故) 이찬희 책임연구원의 안타까운 죽음을 가슴 깊이 애도한다"며 "유가족분들과 직원 여러분들께 1년여가 지난 지금도 충격과 상심이 크게 남아있는 것에 대해 어떠한 위로의 말로도 다 헤아리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사장은 이어 "본부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제3의 외부 기관을 통해 연구소 내 비상식적인 업무 관행을 포함한 조직문화 실태 전반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실시하고, 신속하고 투명하게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일할 맛 나는 직장 조성을 위해 현장 전체를 꼼꼼히 점검하고,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며 신뢰할 수 있는 일터를 만들기 위해 본부장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최근 언론보도를 통해 현대차 남양연구소 디자인센터에서 근무한 이찬희 책임매니저가 2020년 9월 업무과로 등을 호소하며 극단적인 선택을 한 사실이 알려졌다.

    이 같은 내용이 알려지자 지난 17일에는 남양연구소에서 직원 수십 명이 촛불집회에 나서기도 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