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능후 "우한 폐렴 유증상자도 전세기 타고 귀국"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보건/의료

    박능후 "우한 폐렴 유증상자도 전세기 타고 귀국"

    뉴스듣기

    박능후 복지 "기내 전파 가능성 아주 낮다"
    "유증상자-무증상자 기내 층 구분해 착석"
    정부 30~31일 전세기 4편 우한으로…700여명 귀국
    발열 등 유증상자는 즉시 격리…무증상자는 임시생활시설로

    박능후 장관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중국 우한시 거주 교민을 철수시키기 위한 전세기에 '우한 폐렴' 유증상자와 무증상자 모두를 탑승시킬 방침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9일 서울 중구 인근에서 열린 의약단체장 간담회에서 "(전세기) 옆자리와 앞뒤 좌석을 비우고 대각선으로 앉히고 유증상자와 무증상자는 1,2층으로 구분해 교차감염이 되지 않게 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오는 30일과 31일 4편의 전세기를 중국 우한시에 보내 약 700여 명의 국민을 귀국시킬 예정이다.

    본래 정부는 37.5도 이상의 발열이나 기침 등의 호흡기 증상을 보이는 유증상자를 전세기에 탑승시키지 않고 현지에서 치료를 받게 할 계획이었으나 방침이 변경됐다.

    이는 기내 전파 가능성이 매우 희박하다는 판단을 내렸기 때문이다.

    박능후 장관은 "전세기는 최신기종이어서 공기순환장치로 필터링이 돼 실제로 기내에서 기침 등을 통해 세균이 배출된다 하더라도 옮길 가능성은 아주 낮다"고 말했다. 또 정부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유증상자와 무증상자의 좌석과 층을 구분해 탑승시킬 방침이다.

    이어 박 장관은 입국자에 대해 "공항 검역장에서 다시 발열 체크를 하고 유증상자는 격리병동으로 바로 이송하며, 무증상자는 임시생활시설로 옮겨 2주간 격리생활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무증상자도) 의료진이 24시간 같이 생활하며 매일 2차례 건강상태를 체크하고 이상이 있으면 바로 병원으로 이송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박 장관은 전날부터 시작된 우한 입국자 전수조사에 대해 "28일 기준 가장 긴 잠복기로 볼 수 있는 13일 이후 입국자부터 조사하고 있다"며 "외국인의 경우 국내 체류 여부를 검증하고 남아있는 분들은 경찰을 통해 주소를 파악 중"이라고 전했다.

    박 장관은 의약단체장 간담회에서는 "지역사회 확산이 아직 안됐고 국민 협조를 통해 막을 수 있다"며 "손씻기와 병원 방문 전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상담을 다시 한번 당부 드리고 정부 정책의 부족한 점, 협회 차원에서 도울 수 있는 점 등에 대해 의견을 주시면 열린 마음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