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與연찬회 강사 "盧 조문 조직적 동원…촛불시위는 北지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與연찬회 강사 "盧 조문 조직적 동원…촛불시위는 北지령"

    뉴스듣기

    송대성 세종연구소장 ''조문객수 조작론''에 의원들도 ''웅성''

    송대성 세종연구소 소장이 한나라당 의원연찬회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조문행렬이 조직적으로 동원됐고 촛불시위가 북한의 지령에 의한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파문이 일고 있다.

    송 소장은 4일 과천 중앙공무원교육원에서 열린 한나라당 의원연찬회에서 ''북한 핵실험 도발과 우리의 대응책''이라는 강의를 시작하기 전 "집안 아저씨 되는 분이 저녁을 먹으면서 한나라당 국회의원이나 청와대에 아는 사람이 있으면 전해달라고 했다"며 문제의 발언을 시작했다.

    자신의 친척이 덕수궁 앞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빈소 앞에서 관찰한 결과 같은 사람이 5번씩 반복하며 빈소에 조문을 했다는 주장이다.

    송 소장은 "가만히 계산해보니까 일주일이면 35번 조문을 하는 것인데 그 분 표현으로는 ''지 에미 애비가 돌아가도 그짓으로 그리 돌겠느냐'' 하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기 친척의 말을 인용하는 형식을 취했지만 강의를 듣던 한나라당 의원들 사이에서도 소란이 빚어지기 시작했다.

    또 100만이 넘은 것으로 추산되는 봉하마을 조문객수에 대해서도 의문을 표시하며 "국정관리가 치밀하지 못해서 그런 보도가 나가는 것"이라고 정부를 질타했다.

    하루에 20만명의 조문객이 올려면 5천여대의 버스가 오가야 하는데 조그만 봉하마을에 그것이 가능하겠느냐는 것이 조문객수 조작론의 근거다.

    이어지는 돌발발언에 대해 연찬회 참석 의원들 중 일부가 "강의 내용과 관련이 없다"며 항의하자 "전국을 돌아다니며 강의를 하면 저런 분들이 꼭 있다"며 면박을 주기도 했다.



    k
    강의 본론에서도 강경발언은 계속됐다.

    북한이 세계적인 반대에도 핵실험을 계속하는 이유에 대해서 "남남갈등을 고조시켜 대북정책을 폐기시키자는 목적이 있다"고 분석했다.

    건전한 갈등은 좋은데 우리의 경우 한쪽 주장 외에 다른쪽 주장은 진원지가 북한이라는 것이 문제라는 주장이다.

    송 소장은 "엄격하게 얘기하면 남남갈등은 남북갈등"이라며 "북한이 오산으로 죽창 들고 가라고 하면 남쪽 앵무새들은 가고, 촛불 들고 가라 하면 간다"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또 "남북갈등이 소위 남남갈등이라고 탈을 쓰고 있는데 이것을 믿고 신경쓰면 어떻게 되겠느냐"며 한나라당 의원들을 질책하기도 했다.

    송 소장의 강의가 끝나자 사회를 보던 신지호 의원은 "송 소장의 강의는 한나라당의 당론과 아무 관계가 없다"며 시급히 진화에 나섰다.

    특강을 들은 한 한나라당 의원은 "원래 강경파로 유명하던 양반인데 정말 섭외를 기막히게 한 것 같다"며 쓴웃음을 지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