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유엔 인권이사회, '히잡시위' 강경진압…진상조사한다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유엔 인권이사회, '히잡시위' 강경진압…진상조사한다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
    유엔 인권이사회가 이른바 '히잡 의문사'로 촉발된 반정부 시위를 강경 진압한 이란 정부에 대한 진상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인권단체들은 3개월째로 접어든 이번 시위로 사망자만 이미 300명 이상 발생했다고 추정하고 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25일(현지시간) 특별회의를 열고 국제 진상조사당 구성 결의안을 표결로 통과시켰다. 
     
    진상조사단은 이란의 반정부 시위 대응 과정에서 생긴 위법 사항을 조사하게 된다. 
     
    47개 이사국이 참여한 표결에서 25개국이 찬성했고 중국, 파키스탄, 쿠바, 에리트레아, 베네수엘라, 아르메니아 등 6개국이 반대했다. 16개 나라는 기권표를 던졌다. 
     
    볼커 투르크 유엔 인권이사회 위원장은 "이란 국민들이 인종과 연령에 상관없이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며 "이란 정부가 국제 사회의 의견을 듣지 않고 있다"고 우려했다.
     
    길거리에서 시위 중인 이란 여학생들.  트위터 캡처길거리에서 시위 중인 이란 여학생들. 트위터 캡처
    이란에서는 지난 9월 중순 22세 여성 마흐사 아미니가 히잡을 제대로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도덕 경찰에 끌려갔다가 갑자기 숨진 사실이 알려진 후 전국적으로 시위가 확산됐다.

    세달째 이어지고 있는 시위를 이란 정부가 강경 진압하는 과정에서 300명 이상이 숨지고, 여성과 어린이, 변호사, 언론인 등 평화롭게 시위하던 이들 수천명이 체포됐다.
     
    최근에는 테헤란의 지하철역안에서 이란 보안 경찰이 시민들을 향해 발포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SNS상에 올라오기도 했고, 보안대가 체포한 시민을 성폭행했다는 증언이 나오기도 했다. 
     
    한편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출전한 이란 국가대표 선수들은 지난 21일(현지시간) 조별리그 B조 1차전 잉글랜드와의 경기에 앞선 국가 연주 때 국가를 따라 부르지 않고 전원이 침묵을 지켜 화제가 됐다. 외신들은 이란 반정부 시위에 대해 지지의 뜻으로 해석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