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마약밀수 혐의 美 여선수, 러시아서 징역 9년 선고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마약밀수 혐의 美 여선수, 러시아서 징역 9년 선고

    뉴스듣기
    미국 여자프로농구(WNBA) 스타 브리트니 그라이너. 연합뉴스미국 여자프로농구(WNBA) 스타 브리트니 그라이너. 연합뉴스
    마약 밀수 혐의로 러시아에 억류중인 미국 여자프로농구(WNBA) 스타 브리트니 그라이너(32)가 러시아 법원으로부터 징역 9년을 선고받았다.
     
    러시아 법원은 그라이너에 대해 마약 소지 및 밀수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벌금 100만 루블(2200만 원)과 함께 이같이 선고했다고 CNN 등 미국 언론이 일제히 보도했다.
     
    앞서 그라이너의 변호인은 지병 치료를 위해 의료용 대마초를 합법적으로 처방해 소지중이었다며 무죄를 주장했다.
     
    검찰은 징역 9년 6개월을 구형했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이번 선고는 러시아의 부당한 구금을 다시 한번 환기하고 있다"며 "이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그라이너와 (러시아에 억류된 미국 기업인) 폴 휠런을 안전하게 집으로 데려오기 위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림픽 금메달 2관왕으로 러시아에서 활동중이던 그라이너는 지난 2월 미국에서 2주간 휴가를 보낸 뒤 러시아에 입국하다 마약 밀반입 혐의로 모스크바 공항에서 체포됐다.
     
    미국 정부는 미국에 복역중인 러시아 무기상 빅토르 부트와 억류자 교환을 통해 그라이너와 휠런의 석방을 압박했지만 러시아는 재판이 끝난 뒤에야 본격적으로 협상하겠다고 거부했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