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바이든 경호원 2명 시민 폭행 뒤 송환…"마약 조사"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바이든 경호원 2명 시민 폭행 뒤 송환…"마약 조사"

    뉴스듣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주한 미 공군 오산기지에 도착해 전용 공군기인 에어포스원에서 내려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주한 미 공군 오산기지에 도착해 전용 공군기인 에어포스원에서 내려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경호 요원 2명이 서울 시민들을 폭행했다가 본국으로 송환됐다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는 20일(현지시간) 국토안보부 산하 비밀 경호국 내부자의 말을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다.
     
    비밀경호국도 별도의 성명을 통해 이번 사건이 요원들의 비번중에 발생했다면서도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 방문 일정에는 아무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
     
    배지와 총기를 소지하고 있던 이들은 바이든 대통령이 방한하기 전에 서울에 도착해 대통령의 경호 문제를 조율해왔다.
     
    이어 이날 저녁 서울에서 술을 마시고 호텔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이 가운데 한 명이 택시 기사 및 다른 승객 2명과 시비가 붙어 몸싸움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요원은 경찰에 연행돼 조사받은 뒤 바이든 대통령을 태운 에어포스원이 한국에 도착하기 직전 다른 요원 1명과 함께 미국으로 송환됐다.
     
    미국 당국은 폭행 연루자가 경찰 조사 당시 보인 행동 등을 근거로 이들의 마약 복용 가능성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