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 '레드 카펫'이 깔렸다

뉴스듣기


대통령실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 '레드 카펫'이 깔렸다

    뉴스듣기

    기자회견장 앞에 레드 카펫 깔려
    용산 청사, 첫 공식 외빈 맞을 만반의 준비
    윤 대통령, 기자회견장 직접 둘러보며 최종 점검

    연합뉴스연합뉴스
    21일 한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 레드 카펫이 깔렸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마친 뒤 이동하는 지하 1층 엘리베이터에서부터 기자회견이 열리는 대회의장까지 길게 바닥을 덮었다.
     
    '용산 시대' 개막 11일 만에 미국 정상을 맞이하면서 새 대통령 집무실이 국제 외교무대에 선보이게 됐다.

    한미정상회담은 용산 청사 5층 대통령실 집무실에서, 기자회견은 지하 1층 대회의장에서 진행된다. 늘 공사 중이고 분주했던 지하 1층도 깨끗하게 단장됐다. 첫 공식 외빈인 바이든 대통령을 맞을 준비가 완료됐다.

    대통령실은 20일 밤까지 막바지 작업으로 분주했다. 인부들이 쉴새없이 오갔고, 늦은 시간까지 보안검색대와 출입구를 점검하는 모습도 보였다. 지하와 지상 1층에는 가림막도 설치됐다.
     
    바이든 대통령을 처음으로 맞을 1층 로비는 새로 단장됐다. 두 정상의 사진 촬영을 위한 배경이 가림막이 씌워진 채 설치됐다. 두 정상이 함께 사진을 찍고 방명록을 작성하는 곳이다.

    21일 한미정상회담 기자회견이 열리는 지하 1층 대회의장도 공사를 거쳐 말끔한 모습이다. 기자회견이 열리는 무대와 객석도 모양을 갖췄다. 국방부가 강당으로 사용하던 곳이다. 단상 뒤엔 파란색 벽면에 '한미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이라는 문구가 흰 글씨로 적혀 있었다. 내부도 깨끗하게 치워져 새단장됐다.

    용산 청사 국무회의실 둘러보는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용산 청사 국무회의실 둘러보는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이날 오전엔 윤석열 대통령이 참모진과 함께 이 곳에 나타나 현장을 최종 점검했다. 윤 대통령은 기자회견장을 둘러보며 준비에 만전을 기했다. 김대기 비서실장,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용현 대통령경호처장, 강인선 대변인 등이 동행했다.

    대통령 집무실이 들어설 2층과 참모진들이 근무하게 될 3,4층은 아직 공사가 진행중이지만 현재 대통령 집무실로 사용하고 있는 5층과 지하 1층 대회의장 등은 준비가 모두 마무리됐다고 대통령실 관계자는 전했다.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 취임 후 치러지는 첫 정상회담인 만큼 의전과 경호에 만반의 준비를 기울이고 있다. 인근에서는 미국 측 인력으로 추정되는 경호원들이 분주하게 움직이는 모습도 보였다.

    특히 회담을 전후해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거나 핵실험을 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대응 방안도 마련했다.

    앞서 국가안보실은 19일 기존 국방부 벙커를 개조한 용산 청사 지하의 새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첫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한미정상회담 준비 상황 등을 점검했다.

    윤석열 대통령도 지난 주 후반 공식 일정을 비우고 대통령실 집무실에서 참모들과 회의하며 정상회담 준비를 마쳤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