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부 "백신 맞고 6개월 뒤 면역↓…10월 이후 부스터샷 검토"

뉴스듣기


보건/의료

    정부 "백신 맞고 6개월 뒤 면역↓…10월 이후 부스터샷 검토"

    뉴스듣기

    9~10월 이후 요양시설 고령자·만성질환자 등 검토
    정은경 "부스터샷 추진하기 충분한 백신 확보해"
    "얀센 접종자 어떤 백신으로 추가접종할지 검토중"

    이한형 기자이한형 기자
    방역당국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6개월이 지나면 면역 반응이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며 오는 9~10월 이후부터 고위험군 등을 중심으로 부스터샷 진행을 검토중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주재로 26일 열린 전문가 초청 설명회에서 "고위험군과 의료진을 중심으로 부스터샷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설명회에서 전문가들은 부스터샷 접종 방향에 대해 제안했다.

    고려대안산병원 최원석 감염내과 교수는 "변이들이 대부분 중화능을 감소시키고 있기 때문에 추가로 면역반응을 강화시켜야 되는 그 시기가 더 빨리 오고 있다"며 "국가에 따라 다르지만 대개 한 6개월이 지나는 시점에 부스터 접종을 계획을 세우거나 진행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우리나라 상황을 고려해본다면 정부에서 지금 준비하고 있는 안대로 잘 진행이 된다면 9월에서 10월 정도 기본적인 접종이 (대부분 완료가) 가능해지는 시기가 될 것으로 추정한다"며 "그 이후 시기가 부스터 접종이 바로 진행이 될 수 있는 시기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일찍 접종한 대상 중 면역반응이 떨어질 수 있는 중증 면역저하자를 대상으로 부스터샷을 진행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이들 대상군에 대한 백신 접종이 일찌감치 시작됐고 최근 돌파감염 사례도 나타나기 때문이다.

    구체적으로 장기요양시설에 거주하고 있는 고령자나 만성질환자 등을 언급했다. 또 "일선 의료기관에서 환자를 직접 보시는 분들이나 면역억제제를 사용하는 중증 면역저하자와 같은 분들은 2회 접종으로도 충분한 면역반응이 유도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어 부스터 접종의 대상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정 청장은 우리 정부가 부스터샷을 추진하기에 충분한 물량을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6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18~49세 국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 관련 질의에 대해 전문가가 답변하는 코로나19 특집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재훈 가천의대 예방의학 교수, 김계훈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 정 청장. 연합뉴스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6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18~49세 국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 관련 질의에 대해 전문가가 답변하는 코로나19 특집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재훈 가천의대 예방의학 교수, 김계훈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 정 청장. 연합뉴스
    정 청장은 "현재 정부는 올해 1억9000만회분의 백신을 확보해 현재 기본접종이 진행 중"이라며 "이 물량으로는 전 국민에 대해 2회 접종과 함께 소아·청소년, 임신부를 포함한 접종, 그리고 연내 부스터 대상자를 접종하는 데도 충분한 물량"이라고 말했다.

    또 "일부 4분기에 공급되는 물량은 내년으로 이월 돼 내년도 1분기 추가 접종 대상자들에게 추가 접종으로 쓰일 예정"이라며 "추가 접종 또는 변이 대응을 위해 9000만회분을 신규로 확보하는 것으로 예산을 편성 중이고 화이자 백신은 3000만 회분이 내년 도입되기로 이미 계약이 완료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부스터샷을 접종할때 백신 종류별로 어떤 백신을 추가 접종할지, 어느 정도 간격으로 진행할지 등 세부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있는 상황이다.

    정 청장은 "백신 종류별로 어떤 백신으로 추가 접종할 건지, 접종 완료 시점으로부터 어느 정도의 간격을 두고 부스터샷을 접종할지에 대한 그런 세부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얀센 접종자에 대한 부스터샷 세부 내용을 논의중이라고도 했다.

    정 청장은 "개별 계약한 얀센백신 물량이 600만 회분 정도여서 4분기 정도부터는 얀센 백신이 들어올 예정"이라며 "얀센 백신 접종자에게 어떤 종류의 백신으로 부스터샷을 접종할지에 대해서도 현재 전문가들이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