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간이 쳐놓은 그물에 발 전단…의족 찬 바다거북 헤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일반

    인간이 쳐놓은 그물에 발 전단…의족 찬 바다거북 헤엄

    뉴스듣기

    "의족 차고 방향 트는 법 배우는 중"
    "바다로 못 돌아가도 삶이 나아지길"

    (사진=연합뉴스)
    인간이 쳐놓은 그물에 걸려 지느러미발을 잃고 제대로 움직이지 못하던 태국의 한 바다거북이 연구진의 도움으로 '의족'을 부착해 다시 헤엄칠 수 있게 됐다.

    14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멸종 위기종인 올리브각시바다거북 암컷 구디(Goody)는 수 년 전 태국 푸껫 바다에서 사람들이 쳐놓은 그물에 걸려 왼쪽 지느러미발을 잃었다.

    이후 해양생물 보호 구역으로 옮겨진 뒤에도 한쪽 지느러미발이 없어 제대로 움직이지 못해 스트레스를 받으며 생활해 왔다.

    그러나 구디는 지난주 사람들로부터 뜻밖의 선물을 받았다. 태국 최초의 인공 지느러미발을 부착하게 된 것이다.

    환경보호 당국과 쭐라롱껀 대학 연구팀은 구디처럼 사람들이 바다에 쳐놓은 그물 등 각종 장애물로 상처를 입거나 불구가 된 바다거북들을 위한 인공삽입물을 개발해 왔다.

    '의족' 개발에 참여한 수의사 난따리까 찬수에는 통신에 "이제 구디는 보다 더 잘 헤엄치고 있다. 지금은 기존 지느러미발과 인공 지느러미발을 이용해 방향을 트는 법을 배우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지느러미발을 잃은 바다거북을 위한 '의족' 개발은 일본이나 미국에서는 이미 시도됐지만, 태국에서는 처음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바다거북들은 바다에 버려진 비닐이나 플라스틱을 삼키거나, 사람들이 쳐놓은 그물이나 선에 지느러미발이 걸린 뒤 피가 통하지 않으면서 불구가 되거나 심하면 목숨을 잃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구디처럼 그물에 걸린 뒤 발견돼 보호시설로 옮겨진 것은 그나마 다행이지만, 이 경우에도 불구 상태로 남은 생을 살아가야 했었다.

    이번에 시도된 구디의 '의족 부착'이 성공적인 것으로 입증되면, 비슷한 상황에 있는 다른 바다거북 10마리도 조금 더 자유롭게 헤엄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수의사 난따리까는 "'의족'을 차더라도 다시 바다로 돌아갈 수는 없겠지만, 보호시설 내에서라도 보다 나은 생활을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