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캐나다 토론토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집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유럽/러시아

    캐나다 토론토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집회

    뉴스듣기

    기소권과 수사권이 있는 세월호 특별수사단 특별감사단 설치 촉구

    사진=세월호를 기억하는 토론토 사람들 제공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기소권과 수사권이 있는 세월호 특별수사단 특별감사단 설치를 촉구하는 집회가 지난 13일 캐나다 토론토 노스욕 시청 앞에서 열렸다. 아직도 명확한 진상규명은 이뤄지지 않은 채 애끓는 5주기를 맞은 유가족들을 위로하고자 하는 뜻도 공유했다.

    영정사진이 놓인 제단에 100여 명의 참석자들이 흰 국화꽃을 헌화한 후 추모사를 이어갔다.

    캐나다 한인진보 네트워크 ‘희망 21’에서 나온 최수진 씨는 안전한 사회를 만든다는 것은 사회 전체가 남의 안전을 나의 일로 여기는 데서 비롯된다면서 세월호를 잊지 말자고 말했다.

    ‘민주원탁회의’를 대표하여 발언한 장은숙 씨는 지난 정권에서 유가족들이 당한 모욕과 위협에 아직도 분노한다면서 봉인된 전 박근혜 대통령의 행적을 비롯한 세월호 의혹의 모든 진상이 밝혀져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사진=세월호를 기억하는 토론토 사람들 제공
    ‘민주평통 토론토 협의회’ 김연수 회장은 그동안 개인적으로 참석해 온 것과 달리 올해부터는 민주평통 토론토 협의회가 공식적으로 세월호 추모집회에 연대하게 되어 의미 있다면서 지금 진상규명을 못하면 앞으로도 세월호와 같은 일들은 계속될 것이므로 꼭 진상규명과 책임자의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고 발언했다.

    이어진 윤한나 씨의 노래 [바다], 4월의 꿈 합창단 [그날이 오면], 데이비드 리씨 바이올린 연주가 추모와 결의를 더욱 벅차게 해 주었고 풍물패 소리모리의 풍물연주는 참석자들의 마음과 발걸음을 모아 광장을 울렸다.

    사진=세월호를 기억하는 토론토 사람들 제공
    사회를 맡은 김경천 씨 (세월호를 기억하는 토론토 사람들)는 5년 전 그 날 대한민국은 존재하지 않았고 국민들은 무력감에 치를 떨었다며 아직도 진상규명을 가로막는 야당을 규탄하고 제자리 걸음을 걷고 있는 여당에 적극적 노력을 촉구했다.

    그 누구도 이렇게 많은 의혹들이 풀리지 않은 채 5주기를 맞이하리라고는 짐작하지 못했으리라.

    누가 꽃같은 우리 아이들과 희생자들의 무수한 생명을 앗아갔는지 모른 채 유가족들은 아직도 거리에서 눈물로 외치고 있다. 참사 5주기를 맞는 오늘 캐나다 토론토 뿐 아니라 전 세계 곳곳에서 희생자 추모와 진상규명 촉구 집회가 열리는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다.

    * 세월호를 기억하는 토론토사람들: https://www.facebook.com/groups/sewoltoronto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