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교학사 교과서 채택 거부운동 확산되나…검정제도 개선 요구 높아

뉴스듣기


교육

    교학사 교과서 채택 거부운동 확산되나…검정제도 개선 요구 높아

    뉴스듣기
    (자료사진)

     

    우편향 논란이 제기된 교학사 고교 한국사 교과서를 둘러싼 진보와 보수 진영간에 공방이 가열되는 가운데 교과서 채택 거부운동이 확산될 지 주목된다.

    광주시교육청은 일선 학교에 교학사 교과서를 채택하지 말도록 권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광주시의회는 역사교과서 검정 합격 취소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광주시교육청은 "교학사 교과서가 일본의 식민지배 역사를 왜곡하고 이승만 독재정권과 5.16 군사 쿠데타를 미화하는 등 교과서로 매우 부적절해 검정을 취소해야 한다"고 밝혔다.

    교육·역사·사회 분야 465개 단체로 구성된 '친일독재미화 뉴라이트 교과서 무효화 국민네트워크'는 교학사 교과서의 퇴출 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고교 한국사 교과서 8종 중에서 교학사만을 겨냥해 원색적으로 비난하고 검정을 취소하라는 주장은 결국 이념적 공격이라고 주장했다.

    교총은 "이념 성향에 따라 내용이 자의적으로 해석돼 교과서가 정치적 도구로 전락해선 안 된다"며 "교과서를 둘러싼 이념대결 논란은 국민 판단에 맡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과서에 담긴 역사관에 대한 비판 수위가 높아지고 교과서 채택 거부운동으로까지 번지면서 교학사는 출판 포기를 검토하는 단계에 까지 이르렀다.

    이에 대해 교학사 교과서 주 집필자인 이명희 공주대 교수는 교과서 발행 의지와 교과서에 담긴 역사관을 고수할 뜻을 밝혔다.

    이 교수는 13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교학사의 출판 포기 검토와 관련해 "교과서가 출판되지 않을 경우 기꺼이 동의할 저자가 있겠냐"며 불만을 나타냈다.

    이 교수는 한국사 교과서가 반드시 출판돼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런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