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남

    창원시 '교통약자 배려형' 전기자동차 충전시설 확충

    공공시설, 공영주차장 125곳에 교통약자형 전기차 충전기 설치

    교통약자 위한 전기자동차 충전시설. 창원시 제공교통약자 위한 전기자동차 충전시설. 창원시 제공
    창원시가 교통약자의 이용 편의성을 높인 전기자동차 충전시설을 구축한다.

    시는 공공청사·공영주차장 등에서 진행 중인 '교통약자 배려형 전기자동차 충전시설' 설치를 올 상반기 마무리할 계획이다.

    시는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전기차 보급 확대에 충전인프라가 선제적으로 구축돼야 한다고 보고, 지난해 10월 민간 충전사업자 3곳(GS차지비, ㈜이지차저, SK일렉링크㈜)을 선정해 충전시설 설치 사업을 하고 있다. 주차대수 50면 이상인 공공시설·공영주차장 125곳 329기가 설치 대상이다.

    시는 장애인·임산부 등 교통약자의 충전시설 이용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충전기 중 296기는 조작부를 1.2m 이하로 하고 충전케이블을 경량화해 설치한다. '누구나 안전하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을 하겠다는 방침이다.

    다른 기관·민간 전기차 충전시설도 교통약자형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적극 권고할 예정이다. 공공기관 소유 50면 이상 공용주차장·공중이용시설 주차장, 100가구·50면 이상 아파트 주차장 등이 권고 대상으로, 기존 충전시설 개선과 교통약자형 충전기 1대 이상 설치를 유도한다.

    시는 또 올 하반기부터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내 스토퍼(주차 블록) 길이 조정 등에도 나선다.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1면, 폭 3.3m·길이 5m 이상) 규정 면적을 의무 확보하고, 스토퍼(장애인 주차구역 내 가운데 1개 설치) 크기는 기존보다 줄인다. 휠체어 휠체어 승·하차 때 양방향 통행을 원활하게 하려는 취지다. 시는 우선 창원시청 주차장 1면에 시범 적용할 계획이다.

    창원시 정숙이 기후환경국장은 "교통약자 충전기와 전용주차구역 설치 등 충전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