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 퍼듀대 살인사건…용의자는 22세 한국인 유학생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美 퍼듀대 살인사건…용의자는 22세 한국인 유학생

    뉴스듣기
    퍼듀대학 웹사이트 캡처퍼듀대학 웹사이트 캡처
    미국 중서부 인디애나주의 공립 명문인 퍼듀대에 재학중인 한국인 유학생이 기숙사 룸메이트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고 AP 통신이 5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AP 등 외신에 따르면, 퍼듀대 기숙사 중 하나인 맥커천 홀에서 이날 오전 오전 0시 44분쯤 살인으로 추정되는 학생 사망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기숙사 1층 방안에서 숨진 체다(20·남)를 발견하고 룸메이트인 한국인 유학생 A(22·남)씨를 용의자로 체포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A씨가 직접 911에 전화해 체다의 사망 사실을 알렸다고 말했다.
     
    카운티 검시관과 경찰은 "체다의 사인이 다수의 날카로운 외상에 의한 것"이라고 보고했다.
     

    퍼듀대 측은 A씨가 한국에서 온 유학생이며 사이버 보안을 전공하는 3학년생이라고 확인했다. 숨진 체다는 데이터 사이언스를 전공하는 4학년생이며, 이 둘은 기숙사 2인실을 함께 써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무분별하고 일방적인 공격으로 보인다"면서 "범행 동기와 사건 경위 등을 밝히기 위한 수사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대학측은 "용의자가 구금돼 있고 캠퍼스 커뮤니티에 추가 위험이 없기 때문에 캠퍼스에 경보를 보내지는 않았다"며 "범죄 현장 근처의 학생들은 다른 방으로 옮겨졌고, 필요로 하는 학생들에게 정신 상담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퍼듀대는 1869년 설립돼 현재 학부와 대학원 과정에 약 5만 명이 재학중인 명문 주립대학이다.
     
    퍼듀대에서의 마지막 살인은 2014년 1월 14일 벌어졌으며, 가해자는 유죄를 인정해 감옥에 갔으나 그해 말 감옥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