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尹 "파출소 경찰관마다 권총 지급 검토…사격훈련 강화"

뉴스듣기


사건/사고

    尹 "파출소 경찰관마다 권총 지급 검토…사격훈련 강화"

    뉴스듣기

    지난달 29일 신촌지구대 방문, 비공개 면담에서 언급
    현재 3명당 1명꼴로 지급…교대근무라 부족하진 않아
    경찰 "일선서 권총 재배치하면 늘어나…확대해 나갈 것"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지구대를 방문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지구대를 방문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서울 서대문구 신촌지구대를 방문한 자리에서 개인별 권총 지급 검토를 지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지구대·파출소 경찰에는 3명당 1명꼴로 권총이 지급된 상태다. 한 개의 총기를 여러 경찰관이 교대 근무를 서며 돌려쓴다고 한다.

    다만 보통 3~4교대 근무를 하기 때문에 실제 근무자용 총기가 부족한 상황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우선 일선 경찰서의 유휴 총기를 재배치한 뒤 단계적으로 확대 보급할 방침이다.

    3일 CBS노컷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윤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신촌지구대를 방문한 뒤 진행한 비공개 간담회에서 "흉악범에 대한 경찰의 강력한 대응이 필요하다"며 "경찰 사격훈련을 강화하고 경찰관마다 전용 권총을 보급하는 방안을 검토해 보라"고 말했다.

    이어 "경찰관마다 전용 권총을 지급해 미리 영점을 맞춰놓을 수 있도록 할 수 있는지 검토해 보라"고도 주문했다고 한다. 이는 오영국 신촌지구대장이 지역 치안 현황에 대해 "유동인구가 많고 다수가 청년층이다. 폭력·시위·성범죄 등으로 야간 112신고가 다발하는 지역"이라고 설명하자 나온 발언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이에 대해 경찰청 첨단장비계 관계자는 "현재 총기 숫자가 (경찰관 숫자의) 3분의 1인 것은 맞다"면서도 "일선 경찰서 등에 있는 총기를 현장에 재배치하면 숫자는 조금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재배치 계획을 갖고 있다. 장기적으로는 확대 보급을 위해 예산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지시한 '사격 훈련 강화'에 대해서도 경찰청은 훈련장에서 지급하는 총으로 훈련을 하는 대신 본인 총을 갖고 훈련할 수 있도록 하반기부터 시행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