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미정상회담 끝나자마자 방공식별구역 침범한 중러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방/외교

    한미정상회담 끝나자마자 방공식별구역 침범한 중러

    뉴스듣기
    핵심요약

    중국 H-6·러시아 Tu-95 폭격기에 호위 전투기 2대, KADIZ 침범
    오전에 중국 폭격기 먼저 들어왔다가 나간 뒤 러시아 합류해 재침범
    오후 3시 넘어 이어도 동남쪽 외곽서 재포착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연합뉴스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연합뉴스
    한미정상회담이 끝나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국을 뜬 지 얼마 되지 않아 중러 군용기들이 또 방공식별구역(KADIZ)을 침범한 사실이 확인됐다.

    24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부터 중국 군용기 2대와 러시아 군용기 4대가 독도 동북쪽 KADIZ를 순차적으로 침범했다가 다시 돌아갔다. 영공 침범은 없었다고 한다.

    먼저 오전 7시 56분쯤 중국 H-6 폭격기 2대가 남해 이어도 서북쪽 126km에서 KADIZ를 침범한 뒤, 동해로 이동해 오전 9시 33분쯤 KADIZ 북쪽으로 이탈했다.

    그런데 이 폭격기 2대는 동해 북쪽 지역에서 러시아 Tu-95 폭격기 2대, 전투기 2대와 합류해 오전 9시 58분쯤 동해 북쪽 KADIZ를 다시 침범했고, 독도 동쪽으로 가 10시 15분쯤 KADIZ 밖으로 나갔다.

    몇 시간 뒤인 15시 40분쯤 이어도 동남쪽 267km KADIZ 외곽에서 중국 군용기 4대와 러시아 군용기 2대가 다시 포착됐다.

    이들은 KADIZ 외곽을 따라 북쪽으로 향하다가 오후 3시 57분쯤 중국 군용기 4대가 따로 빠졌고, 러시아 군용기 2대도 KADIZ 외곽을 따라 북쪽으로 가 일대를 떠났다.

    합참은 "우리 군은 KADIZ 진입 이전부터 공군 전투기를 투입하여 우발상황을 대비한 전술조치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방공식별구역은 속도가 빠른 전투기 특성상 영공을 지키기 위해 각 나라들이 사전에 국제사회에 선포한다. 여기로 진입하는 군용기 등이 자국 안보에 위협이 되면 퇴각을 요청할 수 있다는 뜻이다.

    영공을 침범할 경우엔 해당 군용기를 격추할 수도 있다. 실제로 2019년 7월 23일엔 러시아 군용기가 동해 독도 영공을 침범했고, 우리 군은 해당 기체에 실탄으로 경고사격을 했던 적이 있다.

    하지만 영공과 달리 방공식별구역은 국제법적으로 인정되지는 않는다. 특히 러시아는 방공식별구역을 선포하지 않았으며, 다른 나라 방공식별구역도 인정하지 않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