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바이든 기자회견 실언 도마…"대재앙 회견"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미국/중남미

    바이든 기자회견 실언 도마…"대재앙 회견"

    뉴스듣기
    핵심요약

    "러, 우크라 소규모 침공시 부드러운 대응"
    미국 언론 "침공하라고 신호 보내…대재앙"
    우크라 대통령 "소규모 침공이라는 건 없어"
    바이든 해명 "국경 넘으면 큰 대가치를 것"

    백악관백악관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격 강도에 따라 대응 수위가 다를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으로 미국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취임 1주년 기자회견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공격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군대를 동원한 공격(invasion)을 하면 러시아에 재앙 같은 제재 등 대응이 이뤄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소규모 침공(incursion)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전면 침공보다 미국으로부터 더 부드러운 대응을 이끌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전면전이 아닌 소규모 침공에 대한 대응은 별도로 강구해야한다는 취지였지만 즉각적인 비판을 불렀다.
     
    소규모 침공은 러시아에 침략을 허가한 것 아니냐는 것이다.
     
    폭스뉴스는 "푸틴에게 '소규모 침공'을 시도하라고 신호를 보낸 격"이라며 "대재앙(total disaster)과도 같은 기자회견이었다"고 맹폭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도 트위터에 "소규모 침공이라는 것은 없고, 작은 나라도 없다는 점을 강대국에 상기시키고 싶다"며 "사소한 인명 피해라는 것이 없듯이, 사랑하는 이를 잃었을 때 작은 슬픔이라는 것은 없듯이 말이다"라며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을 꼬집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20일 아침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자신의 발언 배경을 재차 설명하며 진화에 나섰다.
     
    그는 "집결한 군대가 우크라이나 국경을 넘어 이동하면 이는 침공"이라며 이 경우 심대하고 조율된 경제적 대응에 직면할 것이고 러시아는 큰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말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도 이 점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대신 그는 러시아가 명시적인 군사적 행동 외에 다른 수단을 사용해온 역사가 있다며 다른 형태의 공격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음을 시사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도 이날 독일 외무장관과 회담 후 회견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자 "러시아는 하이브리드 공격이나 불안정하게 만드는 행동, 준 군사작전 등 여러 가지 전술적 수단을 활용한다"며 "이에 대해서도 동맹국들이 공동대응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