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충남 북부 대설주의보…"시간당 1~3㎝ 강한 눈"

뉴스듣기


대전

    충남 북부 대설주의보…"시간당 1~3㎝ 강한 눈"

    뉴스듣기
    박종민 기자박종민 기자충남 당진과 서산, 태안, 아산에 19일 오전 11시를 기해 대설주의보가 발효되는 가운데 충남권 북부에 낮 동안 시간당 1~3㎝의 강한 눈이 예보됐다.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충남권 북부에는 이날 저녁까지 많게는 7㎝ 이상, 그 밖의 지역에도 1~5㎝의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됐다.
     
    대전지방기상청은 "차량 이용 시 미끄럼에 의한 사고와 고립 등에 대비해 월동장비 준비를 철저히 하고, 눈이 내리는 동안 가시거리가 매우 짧겠으니 감속운행과 안전거리 확보 등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오늘(19일) 오전부터 내일까지 중부지역 폭설이 예상됨에 따라, 중부지역을 이동하시는 분들께서는 월동장구 구비 및 감속 등 안전운행 부탁드린다'는 안전 안내 문자를 발송하기도 했다.
     
    충남 계룡과 청양, 금산, 공주, 천안에는 한파주의보도 유지되는 가운데 오전 6시 기준 계룡의 아침 기온은 영하 14도를 밑돌았고 세종 전의면 영하 13.1도, 공주 정안면 영하 12.4도, 금산 영하 12.2도, 천안 영하 12.1도 등을 기록했다.
     
    한낮 기온도 영상 2~5도에 머물겠고, 강한 바람으로 체감온도는 더욱 낮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