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11월 생산 3.2%↑…17개월 만에 최대 폭 증가(종합)

뉴스듣기


경제정책

    11월 생산 3.2%↑…17개월 만에 최대 폭 증가(종합)

    뉴스듣기

    투자도 7년 만에 최대 폭인 10.9%↑
    소비는 기저 영향 등에 1.9%↓

    11월 산업활동동향. 통계청 제공11월 산업활동동향. 통계청 제공생산과 투자가 증가 반전하며 다시 경기 회복세를 찾아가는 모습을 보였다.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11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산업생산(생산)은 전달인 10월보다 3.2% 증가했다.

    10월에 -1.9%를 기록한 지 한 달 만의 반등인데 3.2%는 지난해 6월 3.9% 이후 17개월 만에 가장 큰 증가율이다.

    광공업생산이 전달 대비 5.1% 증가했는데 차량용 반도체 수습 차질로 그간 저조했던 자동차 생산이 11.3% 급증한 영향이 컸다.

    자동차 생산은 지난 9월과 10월 각각 -9.7%와 -4.8%로 두 달 연속 감소했는데 지난달 두 자릿수 증가로 반등을 이뤘다.

    단계적 일상회복에 서비스업생산도 2.0%↑


    서비스업생산 또한 단계적 일상회복 등으로 대면서비스업 개선세가 확대되면서 2.0% 증가했는데 이는 지난해 5월 역시 2.0% 이후 18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이다.  

    지난달 설비투자(투자)도 광공업생산 증가에 힘입어 10월보다 10.9%나 늘었다. 설비투자가 전달보다 증가하기는 지난 7월 2.0% 이후 넉 달 만이다.

    특히, 지난달 증가율 10.9%는 2014년 11월 12.0% 이후 무려 7년 만에 최고치다.

    반도체 제조장비 등 기계류 투자가 전달 -4.0%에서 10.1%로 반전했고, 자동차와 항공기 등 운송장비 투자는 전달 -8.5%에서 13.6%로 급반등했다.

    그러나 지난달 소매판매(소비)는 10월보다 1.9% 감소했다. 이로써 소매판매는 9월 2.4%, 10월 0.1%로 두 달간 지속했던 상승세를 마감했다.

    "10월 부진 넘어섰지만, 12월 불확실성 커"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기획재정부는 지난달 소매판매 감소 배경을 직전 2개월 연속 상승에 따른 기저 영향을 분석했다.

    지난달 평균 기온이 8.3도로 평년 7.6도보다 높아 겨울의류 판매가 줄어든 것도 소매판매 감소의 한 요인으로 꼽혔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11월 대부분 주요 지표가 크게 개선되면서 전반적으로 10월의 부진을 넘어서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기재부는 최근 코로나 확산세 및 거리두기 재시행 등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 등이 대면서비스업 등 내수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했다.

    이와 관련해 통계청 어운선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전반적으로 불확실성이 큰 상황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선행종합지수 순환변동치 5개월 연속 하락


    한편, 지난달 선행종합지수 순환변동치는 10월보다 0.4포인트 떨어지며 지난 7월부터 5개월 연속 하락했다.

    어운선 심의관은 "경기가 '변곡점'에 가까워지고 있다는 신호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변곡점은 회복세를 보이던 경기의 하강 국면 진입 등을 뜻한다.

    어 심의관은 그러나 "보통 선행종합지수 순환변동치가 2분기 이상 즉, 6개월 이상 계속 하락할 때를 위험 신호로 간주하는 만큼 좀 더 상황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동행종합지수 순환변동치는 10월보다 0.4포인트 오르며 7월 이후 넉 달 만에 상승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