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호순, 증거 들이대도 왜 방화 자백 안하나?

뉴스듣기


법조

    강호순, 증거 들이대도 왜 방화 자백 안하나?

    뉴스듣기

    증거품 훼손 추측…"두 아들 따르던 넷째 부인 때문에(?)"

    ㄴㄴ

     

    검찰이 강호순의 방화 의혹에 대해 다양한 증거를 제시했는데도 강호순은 끝내 자백하지 않았다.

    DNA 등 구체적인 증거를 제시하면 ''줄자백''을 하고 심경의 변화를 일으켜 스스로 정선군청 여직원을 살해했다고 자백했던 전례로 볼때 쉽게 이해할 수 없는 대목이다.

    검찰은 화재 당시 1차로 경찰 과학수사팀이 촬영한 불에 탄 장모 집 내부 사진과 3일 뒤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서 찍은 증거사진이 불일치한 것을 확인했다.

    경찰 과학수사팀의 사진에는 유류가 담긴 플라스틱 통과 이불이 있었지만 국과수 사진에는 없었다는 것이 첫 번째 증거다.

    두 번째는 화재 내부에 나타난 그을림이 폭발에 의한 그을림으로 나타났으며, 모기향에서 발화된 자연 그을림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세 번째는 강호순의 진술 번복이다.

    강호순은 지난 2월1일 검거될 당시 경찰에서 화재 이후 장모 집에 간 적이 없다고 진술했으나 검찰조사 과정에서는 화재 당일 경찰 조사를 받고 오전에 창문을 통해 잠깐 들어간 적이 있었다고 진술을 번복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강호순이 증거품을 훼손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화재 발생 후 발로 방범창을 차고 탈출했다는 진술을 번복해 ''니퍼(뺀찌)''를 이용, 방범창에 장착된 6개의 나사를 푼 뒤 탈출했다고 뒤집었다.

    ㄴㄴ

     

    이와 관련, 강호순의 아들도 "아버지가 ''니퍼(뺀찌)''로 창문을 여는 것은 보지 못했다"고 검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같은 검찰의 추가 증거에도 불구하고 강호순은 끝까지 방화 혐의를 자백하지 않았다.

    더욱이 강호순은 자신의 전 재산에 대해 희생자 유족들이 가압류한 사실도 알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자식들을 위한 보험금 지키기도 설득력을 잃는 대목이다.

    그렇다면 강호순은 왜 자백하지 않은 것일까. 검찰은 남아있는 ''두 아들'' 때문이라고 말했다.

    보험금을 노리고 방화 살인을 저질렀지만 숨진 네 번째 부인이 두 아들을 키워줬고, 두 아들도 숨진 네 번째 부인이 숨진 것을 슬퍼하고 있기 때문이란 설명이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