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年소득 10억원 넘으면 소득세율 45%…비트코인 수익도 과세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회(정당)

    年소득 10억원 넘으면 소득세율 45%…비트코인 수익도 과세

    뉴스듣기

    국회 2일 소득세법, 종부세법 개정안 의결
    한 해 소득 10억 원 이상일 경우 소득세율 45%
    부부 공동명의 1주택자 종부세 공제 혜택 강화
    비트코인으로 연간 250만 원 이상 벌면 세금 20%
    '착한 임대인' 세액 공제 혜택도 내년 중순까지 연장

    (사진=연합뉴스)
    국회가 한 해 소득이 10억 원 이상인 초고소득자의 소득세율을 최고 45%로 인상했다. 또 부부 공동명의의 1주택자도 종합부동산세 공제 방식을 선택할 수 있도록 종합부동산세법도 개정했다.

    국회는 2일 본회의를 열고 소득세법과 종부세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개정된 소득세법의 주요 내용은 과세표준 10억 원 초과 구간을 신설하고 이 구간의 소득세율을 기존 42%에서 45%로 인상한 것이다.

    종부세법 개정안은 부부 공동명의의 1주택자가 종부세 공제 방식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한 것이 주요 내용이다.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현행처럼 6억 원씩 공제를 받아 공시가격 12억 원 초과분에 대해서만 세금을 내거나, 아니면 기본공제를 9억 원으로 적용받되 고령자·장기보유 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부부가 공동명의로 1주택을 장기보유했을 경우 종부세 부담이 최대 80% 줄어든다.

    한편 국회는 가상화폐 등 가상자산에 대해서도 과세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2022년 1월부터는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로 연간 250만 원을 초과한 소득을 올리면 20%의 세금을 내야 한다.

    코로나19 사태 간 임대료를 깎아주는 임대인에게 혜택을 주는, 일명 '착한 임대인 세액 공제'도 내년 6월 30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더 클릭!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