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 공기 감염 위험에…WHO "치과치료 연기 권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제일반

    코로나 공기 감염 위험에…WHO "치과치료 연기 권고"

    뉴스듣기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감염 우려를 이유로 치과 치료를 연기할 것을 권고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WHO는 11일(현지시간) 치과의사들에게 배포한 지침에서 에어로졸을 통한 코로나19의 전염 가능성을 경고하면서 필수적이지 않고 일상적인 작업을 미뤄야 한다고 밝혔다.

    학계는 바이러스가 있는 에어로졸을 심하게 들이마실 경우에도 코로나19에 옮을 수 있다고 경고해왔다.

    WHO는 치아건강 진단과 치아 세정, 질환을 예방하기 위한 치료도 전염 위험도가 지역사회 전파에서 특정 집단내 감염 수준으로 충분히 감소할 때까지 연기하라고 의사들에게 당부했다.

    WHO는 "(치과의사들은)얼굴을 맞대고 의사소통하고 환자의 침과 피를 비롯한 체액에 자주 노출되며 날카로운 도구를 사용하기도 한다"며 "그 때문에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환자에게 옮길 위험이 크다"고 지적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