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비건 대표 7일 한국서 회동…7~8명 대동"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미국/중남미

    "비건 대표 7일 한국서 회동…7~8명 대동"

    뉴스듣기

    사진=연합뉴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이달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로이터가 비건의 방한 날짜를 다음주로 확정해 보도했다.

    로이터는 당국자를 인용해 비건 대표가 다음 주 방한해 7일 한국의 카운터파트들과 회동한다고 3일 보도했다.

    로이터는 방한하는 미국 국무부 관계자들을 예닐곱(several) 명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비건 대표는 방한 기간 동안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비롯해 외교부와 청와대 등 한국의 외교안보라인과 두루 접촉할 것으로 보인다.

    강경화 외교장관은 지난 2일 기자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이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한미 간 국무부, 외교부 등 다양한 레벨에서 긴밀히 소통을 이어나가고 있다. 이도훈 본부장의 방미도 그런 차원"이라고 밝힌 바 있다.

    비건 부장관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되는 가운데 판문점 등에서 대북 접촉을 타진할 가능성도 있다.

    그는 작년 12월 방한 때도 "당신들(북한)은 우리를 어떻게 접촉할지를 안다"며 북한과 만남을 제안했지만 성사되지 못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