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19 이후 대구 의료인 확진자 121명 중 신천지 신도 34명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보건/의료

    코로나19 이후 대구 의료인 확진자 121명 중 신천지 신도 34명

    뉴스듣기

    "의료인 감염 위험…감시체계 가동에 최선"
    "전체 확진자 중 완치자가 절반 넘었지만 방심 금물"
    "주말사이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해달라"

    (사진=연합뉴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24일 기준 대구의 의사, 간호사 등 의료인력 12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질본 중앙방역대책본부 권준욱 부본부장은 28일 브리핑을 통해 "지난 3월 24일 0시 기준 총 121건의 의료인 등과 관련된 사례를 발견했다"며 "의사 14건, 간호사 56건, 간호조무사 51건의 확진 사례가 발견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이 중 1명은 위중한 상태이며, 또다른 1명도 중증인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대구지역 의료인 확진자 중 34명(28.1%)은 이단신천지 신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권 부본부장은 "물론 신천지 신도라고해서 반드시 신도 활동을 통해서 전파되지는 않았을 수도 있다"면서도 "의료인 확진자들이 의료기관 내 노출일 수도 있고 지역사회 노출일 수도 있기 때문에 전파경로에 대해 더 세밀하게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질본은 신천지 신도 여부나 지역사회 활동 유무와 관계 없이 의료인 감염은 병원 내 전파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권 부본부장은 "의료인들은 코로나19 환자를 관리하며 전파 위험에 노출된 고위험군에 해당하기 때문에 주의사항 등에 대한 교육과, 개인보호구 보급 등 안내를 실시해왔다"며 "또 입원 중인 고위험 환자들에게 전파시킬 수 있기 때문에 세부적인 대책과 감시체계 가동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질본과 대구시 등에 따르면 현재까지 국내 코로나19 사망자는 147명으로 집계됐다. 치명률은 약 1.5%다. 또 위중한 환자는 54명, 중증인 환자는 25명으로 집계됐다.

    또한 국내 확진자 9478명 중 격리해제자가 4811명으로 나타나면서, 지난 1월 20일 국내 첫 환자가 발생한지 68일 만에 완치자 수가 치료를 위해 격리 중인 환자 수(4523명)를 넘어섰다.

    권 부본부장은 "격리해제 규모가 전체 환자의 절반을 넘어서는 아주 의미 있는 성과에도 불구하고 사망자가 계속 늘고 있는 안타까운 상황도 사실"이라며 연세가 많고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과 특별관리지역인 대구 등을 중심으로 조기에 의료적 대응이 필요하며, 인력이나 물자의 부족도 면밀히 확인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지역별로 산발적 집단감염과 전파 연결고리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감염도 지속되고 있다"며 "격리해제자 숫자가 절반을 넘었다는 결과에 방심해서는 안 되고, 국민들께서 4월 5일까지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주말에 걸쳐 실천해달라"고 촉구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