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동일본대지진 9년이 지났건만…4만7천여명 피난생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동일본대지진 9년이 지났건만…4만7천여명 피난생활

    뉴스듣기

    11일 오전 일본 이와테(岩手)현의 한 묘소에서 일본인 부자가 동일본대지진 희생자를 추모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동일본 대지진이 발생한지 9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일본 전역에서 피난 생활을 하는 당시 피해지역 주민은 4만7천737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11일 NHK에 따르면, 지금까지 확인된 동일본대지진 사망자(1만5천899명)와 실종자(2천529명)는 모두 1만8천428명이며 피난생활중 사망한 사람을 비롯해 동일본대지진 관련 사망자(3천700여명)까지 포함하면 사망자 및 실종자는 2만2천명이 넘는다.

    또 재해 지역에서는 인구 유출이 계속돼 후쿠시마현과 이와테현, 미야기현 등 3개 광역자치단체의 인구는 9년동안 약 34만명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정부가 정한 ‘부흥.창생 기간’이 1년밖에 남지 않았지만 이와같이 재해지역 부흥은 아직 실현되지 않고 있다고 일본 언론들은 지적했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매년 개최되던 일본 정부 주최 동일본대지진 추도식은 올해 취소됐다.

    또 동일본대지진 피해지역 지자체가 주최하는 추도식도 취소되거나 축소됐지만 재해지역 등 일본 전역에서는 희생자를 추모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기자회견 하는 스가 관방장관(사진=연합뉴스)
    한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동일본대지진 발생 9년을 맞은것과 관련해 “아베 정권 출범이후 도호쿠의 부흥없이는 일본의 재생은 없다는 생각으로 동일본대지진으로부터의 부흥에 힘써왔다”며 “지진과 쓰나미 피해를 본 지역에서는 거주지 재건과 도시 조성을 거의 완료하고 산업과 기업의 재생도 순조롭게 진행되는 등 복구작업은 마무리 단계에 진입했다”고 주장했다.

    이는 도호쿠 지역의 부흥은 아직 멀었다는 일본 언론들의 평가와는 동떨어진 인식을 보여준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