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통일부 "北 비난담화와 위로친서 연결시킬 필요 없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통일부 "北 비난담화와 위로친서 연결시킬 필요 없다"

    뉴스듣기

    남북방역회담 "코로나 상황·한반도 정세 종합 고려해 판단"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사진=연합뉴스)
    정부는 6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와 청와대를 강도 높게 비난한 김여정 제1부부장의 담화를 연결시킬 필요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남북 정상의 친서 교환에 따른 남북 방역협력 회담 개최 등에 대해서는 "향후 코로나19 상황과 한반도 제반 정세 등 제반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국민에 대한 위로 차원"이라며, "(김여정 제1부부장의 담화와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 둘 간의 관계를 연결시킬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조 부대변인은 그러면서 "정부는 상호존중의 자세로 대화를 통해 비핵화 협상의 조속한 개시와 평화프로세스 추진을 노력 한다고 정부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조 부대변인은 남북 정상간 친서 교환에 따른 정부 차원의 후속 조치 검토 여부에 대해서는"여러 가지 후속조치를 준비 한다기보다 현재 정부는 코로나19 상황이나 한반도 정세 등 제반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판단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 부대변인은 이어 '남북 보건협력 관련 회담을 현재 검토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정부는 기본적으로 남북 방역협력이 필요하다는 인식은 가지고 있으나 현재까지 북한의 지원요청이나 남북협력 관련 구체적이 논의는 진행된 것이 없다"며, "향후 코로나19 관련 국내 상황, 북한 상황, 국제사회 지원동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판단해나가겠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