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질본 정은경 본부장이 공개한 '마스크 사용 원칙'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보건/의료

    질본 정은경 본부장이 공개한 '마스크 사용 원칙'

    뉴스듣기

    "마스크 안 쓰고 집에서 쉬는 것이 가장 좋아"
    발열·호흡기 증상자, 고령·만성질환자, 의료기관 방문자 꼭 착용해야
    "마스크 겉면 제일 더러워 얼굴에 제대로 써야…벗고 나면 꼭 손 세정"
    마스크 재사용 여부에는 "식약처·전문가 의견 종합해 다시 발표"

    보건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 (사진=노컷뉴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정은경 본부장이 26일 "마스크를 그냥 쓰는 것이 아니라 제대로 쓰는 것이 중요하다"며 마스크 사용원칙을 밝혔다.

    정 본부장이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밝힌 마스크 사용의 가장 중요한 원칙은 역설적이게도 '마스크를 쓰지 말고 집에 있으라'는 것이었다.

    정 본부장은 "마스크를 쓰시고 (외부에) 가시는 것보다는 안 가시는 쪽을 권고드린다"며 "(방역당국의 권고사항은) 마스크를 쓰고 밖에 나오라는 것이 아니고 쉬시는 것이 좋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그럼에도 외출해야 할 경우 반드시 마스크를 써야 하는 경우로는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자 △고령 혹은 만성질환자 △의료기관 방문자 등을 꼽았다.

    정 본부장은 "의료기관에서 노출(될 가능성)이 있고, 특히 (본인이) 기침이나 발열이 있어서 의료기관에 갈 때는 반드시 마스크를 써야 의료진도, 본인도 보호할 수 있다"며 "일정 정도 거리를 두고 기침 위생이나 손 위생을 철저히 하시는 것은 기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마스크를 그냥 쓰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라 제대로 쓰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마스크의 겉면이 가장 더럽다고 생각하면 된다"며 "마스크를 자꾸 만지거나 내리고, 코 밑에 걸치면 마스크를 제대로 쓰는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마스크를 벗을 때에도 손이 더러워지니까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한다"며 "마스크 겉면을 만지지 않으려면 끈을 잡고 벗서야 한다"고 말했다.

    기존에 의협, 식약처 등이 공개된 공간 등에서는 마스크를 굳이 사용할 필요가 없다고 권고했던 데 대해서는 "(코로나19 사태가) 위험상황, 발생상황이 바뀌었기 때문에 변경사항을 반영한 마스크 권고에 대해 말씀드렸다"고 덧붙였다.

    다만 일회용 마스크를 재사용해도 되느냐는 질문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전문가 의견을 종합해 다시 발표하겠다"고 답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