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검찰, '첩보 제보' 송병기 울산 부시장 소환조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검찰, '첩보 제보' 송병기 울산 부시장 소환조사

    뉴스듣기

    오전 압수수색과 함께 소환…'靑과 관계 없다' 주장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지난 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제보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의 비위를 제보한 인물로 지목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소환했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송 부시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중이다.

    검찰 조사에서 송 부시장은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제보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측과 연관성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4일 청와대 발표에 따르면 송 부시장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와대 문모 전 청와대 행정관에게 김 전 시장 관련 비리를 제보했다. 이 제보는 백원우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에게 보고돼 경찰로 흘러갔다는 게 청와대 측 설명이다.

    검찰은 송 부시장을 상대로 구체적인 제보 내용과 경위에 대해 캐물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송 부시장이 청와대 설명과 엇갈리게 해명한 부분에 대해도 조사할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송 부시장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청와대에서 여러가지 동향을 요구했기 때문에 알려줬다"고 해명한 바 있다. 청와대 해명과 달리 청와대 측이 적극적으로 첩보를 수집했다고 읽히는 대목이다.

    이와 함께 검찰은 이날 오전 울산시청 송 부시장 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하고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이번 압수수색에는 송 부시장 자택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