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심재철 "나는 싸울줄 아는 사람" 원내대표 출마 선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심재철 "나는 싸울줄 아는 사람" 원내대표 출마 선언

    뉴스듣기

    "연동형 비례 반헌법적 제도, 공수처 반민주적 장치"
    "국회선진화법 위반 수사, 기꺼이 총알받이 되겠다"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5일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5선·경기 안양시동안구을)은 5일 "저는 싸워봤고 싸울 줄 아는 사람"이라며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비박계 심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도권 험지에서 2004년 노무현 탄핵역풍을 이겨냈고, 수도권이 완패했던 2012년, 2016년 선거에서도 꿋꿋이 살아난 저 심재철이 앞장서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내년 총선은 이 정권이 장기집권으로 가기위해 모든 수단을 총동원하는 매우 치열한 싸움이 될 것"이라며 "그동안 몸을 아끼지 않고 싸워본 사람이, 싸울 줄 아는 사람이 내년 총선의 선봉장이 되어야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이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과 관련 "연동형 비례제는 국민의 표심을 왜곡하는 반헌법적인 제도이며 공수처는 장기집권 음모를 보장하는 반민주적 장치"라며 "자유와 민주를 왜곡하는 이들에 대해 맞서 싸우겠다. 또한 타협과 협상을 통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최선의 결과를 이끌어내겠다"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5일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그는 또 국회선진화법 위반 수사에 대해 "기꺼이 총알받이가 되겠다"며 "의원님들께서 사법처리되는 경우는 기필코 막아내겠다"라고 공언했다.

    보수대통합과 관련해선 "문재인 정부의 좌파 독재를 저지하고 총선 승리를 이루기 위해서는 보수 세력을 한곳으로 결집해야 한다"며 "자유민주주의적 우파의 가치를 정립하고 개혁하는 보수, 합리적 보수대통합의 복토가 되겠다"라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