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檢, '의약품 조달' 입찰 담합 혐의 수사 착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檢, '의약품 조달' 입찰 담합 혐의 수사 착수

    뉴스듣기

    전날 의약품 제조·유통업체 10여곳 압수수색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검찰이 국가 의약품 조달 사업 과정에서 입찰 담합 등이 이뤄진 정황을 포착해 수사에 나섰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구상엽 부장검사)는 전날 입찰 방해 혐의로 국내 제약사와 의약품 유통업체 10여 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 관계자는 "국가 의약품 조달사업과 관련해 입찰 담합 등 불법 카르텔을 결성해 온 것으로 의심되는 곳을 압수수색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압수수색에는 제약사 한국백신, 광동제약, 보령제약, GC녹십자 등과 의약품 유통업체 우인메디텍, 팜월드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5월 BCG(Bacille Calmette-Guerin) 백신을 수입·판매하는 한국백신 등이 고가의 백신(경피용) 판매량을 늘리기 위해 국가 무료 필수 백신인 백신(피내용)을 중단해 부당하게 독점적 이득을 취했다고 판단했다.

    이어 공정위는 시정명령과 과징금 9억9천만원을 부과하고 한국백신과 임원을 검찰에 고발했다.

    BCG 백신은 영·유아와 소아의 중증 결핵을 예방하는 백신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