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구 신청사 최적지 잣대 완성…과열유치 37건 무더기 감점 결정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구

    대구 신청사 최적지 잣대 완성…과열유치 37건 무더기 감점 결정도

    뉴스듣기

    대구시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위원장 김태일)는 11일 개최된 제9차 회의에서 신청사 건립 예정지 선정을 위한 각종 기준들을 확정 짓고 후보지 신청 접수에 들어갔다.

    특히, 37건의 과열유치행위에 대해 첫 감점대상으로 결정했다.

    대구신청사공론화위는 이날 개최된 회의에서 신청사 예정지를 선정하기 위한 기준들인 건립 기본구상, 후보지 신청기준, 예정지 평가기준, 시민참여단 구성방안을 확정됐다.

    신청사 건립 기본구상은 '함께하는 열린 시민공간, 우리! 대구신청사'를 비전으로 설정하고 포용성, 상징성, 합리성을 신청사가 가져야 할 가치로 정했다.

    또,청사의 공공업무를 수행하는 공간인 기준면적을 50,000㎡, 시민과 함께하는 열린 공간인 기준 외 면적을 20,000㎡로 정하여 신청사 건립 규모를 총 연면적 70,000㎡로 결정했다.

    이 규모의 건축물을 지을 수 있는 부지를 후보지 신청기준으로 마련했는데, 토지 최소 면적 10,000㎡ 이상이고 평균 경사도 17도 이하(주거‧상업‧공업 지역일 경우는 25도 이하)로서 최소 20m 이상의 도로에 접할 것 등으로 결정됐다.

    예정지 선정을 위한 평가기준은 장소적 가치 및 랜드마크 잠재력, 쇠퇴정도 및 발전가능성, 접근의 편리성, 중심성, 물리적 환경 수준, 환경 및 경관 수준, 개발비용의 적절성으로 총 7개의 항목을 평가항목으로 정했다.

    시민참여단은 구․군별 균등배분으로 시민 252명을 무작위 면접조사하고, 시민단체 10명, 전문가 10명으로 총252명을 무작위 표집해 구성하기로 했다.

    지난 9월 시민설명회 개최 결과 전문가 구성 비율을 높여 달라는 의견에 대해 논의 끝에 원안대로 의결됐다.

    이날 공론화위에서는 과열유치행위로 접수된 43건(중구 34건, 북구 1건, 달서구 5건, 달성군 3건)에 대해 심의한 결과 37건을 과열유치행위로 판정했다.

    한편, 후보지 신청은 다음 주중에 공고해 3주 이상의 기간을 두고 접수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