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홍준표, 나경원 겨냥 "과오 인정하고 내려오는 게 책임정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홍준표, 나경원 겨냥 "과오 인정하고 내려오는 게 책임정치"

    뉴스듣기

    자신의 사퇴 사례 소개하며 부정적 평가 나열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윤창원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나경원 원내대표를 겨냥해 "이제 그만 그간의 과오를 인정하고 내려오는 것이 책임정치를 실현하고 야당을 살리는 길"이라고 했다.

    홍 전 대표는 12일 페이스북에 "사실이 아니길 바라지만 아직도 구설수가 계속되고 있고 아무런 실효성 없는 국조와 특검까지 거론하면서 자리보전하기에 급급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국조, 특검한다고 현혹하면 국민들이 믿는다고 생각하는가"라며 "이대로 가면 정기국회도 말짱 慌(황)이 된다. 야당 원내대표는 자리에 연연해서는 안 된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자신이 2011년 디도스 파동, 지난해 지방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당대표를 사퇴했던 사례를 소개하며, 그동안의 나 원내대표 활동을 부정적으로 평가해 나열했다.

    홍 전 대표는 "원내대표가 되자마자 5당 회담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길을 열어줘 괴이한 선거제도가 도입될 수 있도록 오늘에 이르게 했고 장외투쟁하다가 아무런 명분 없이 빈손으로 회군해 맹탕추경을 해주면서 민주당에 협조했다"고 지적했다.

    또 "여당이 쳐놓은 덫에 걸려 패스트트랙 전략실패로 국회의원 59명의 정치생명을 위태롭게 하고도 아무런 대책 없이 면피하기 급급하고, 국민적 분노에 싸인 조국 (법무부장관) 청문회에서도 갈팡질팡, 오락가락하다가 임명하는 데 정당성을 확보해주는 맹탕 청문회까지 열어줬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그러고도 아직도 미련이 남아 황(교안) 대표가 낙마하길 기다리며 직무대행이나 해 보려고 그 자리에 연연하는가"라고 썼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