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황교안 "윤석열 임명 철회하라…국민 무시하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황교안 "윤석열 임명 철회하라…국민 무시하나"

    뉴스듣기

    "정치적 중립성 의심...대놓고 야당 탄압하겠다는 거 아니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나경원 원내대표 등 지도부와 15일 오전 국회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7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을 즉각 철회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중진위원 연석회의에서 "청문회에서 거짓말을 하고 결정적 흠결이 드러나도 대통령과 코드만 맞으면 된다는 오만과 불통의 국정운영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도대체 얼마나 국민들을 무시하고 국회를 가볍게 여기면 이런 식의 막무가내 인사를 계속 밀어붙일 수가 있나"라며 "국회에서 부적격자로 판명된 사람이 과연 공정하게 정치적 중립을 지킬 수가 있겠느냐"고 주장했다.

    국회는 앞서 문 대통령이 윤 총장 임명을 강행하기 전, 그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않았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윤 총장의 위증 논란 등을 이유로 채택을 거부한 까닭이다.

    황 대표는 이어 "윤 총장이 결국 대통령과 정권의 코드만 살피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너무나 많다"며 "이런 검찰총장을 임명해 놓고 우리 당 의원들에게 패스트트랙 관련 수사를 받으라고 하는데 대놓고 야당을 탄압하겠다는 것 아니냐"고 했다.

    아울러 "문재인 정권은 입으로는 검찰 개혁을 외치면서 실제로는 검찰을 퇴행의 길로 몰아가고 있다"며 "대통령이 검찰을 정권의 사유물로 여기고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려 든다면 국민들께서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