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감] '안희정 날아갔고, 이재명 잡고, 박원순 남았다'는 說에 이 지사 "동의 않는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국감] '안희정 날아갔고, 이재명 잡고, 박원순 남았다'는 說에 이 지사 "동의 않는다"

    뉴스듣기

    이 지사 "김부선스캔들? 도정에 지장 없다"
    이 지사 가족관계 녹취 틀지에 대해 여야 의원간 고성 오가기도

    19일 열린 경기도 국정감사장에서 발언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동규기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9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지사가 김부선 스캔들과 관련해 도정에 지장이 없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김부선스캔들로 시끄럽다. 도정에 지장이 없냐"고 물은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그는 또 최근 한 방송에서 '되돌아 보니 정말 싸가지가 없었을 뿐 아니라 정치적으로도 결코 이득이 되지 않는 손해만 될 행동을 했더라. 선을 넘은 측면이 있고 하지 말았어야 될 일을 많이했다. 진짜 후회된다'고 말한 이유에 대해서는 "민주당 지지층내 분열이 심해 씨뿌린, 원인제공을 한 것에 대한 발언이었다"고 말했다.

    이채익 의원은 특히 "시중에 차기 대권주자에 대한 탄압 얘기가 돌고있다. '안희정은 날아갔고, 이재명을 잡고,박원순은 남았다'란 말이 있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이 지사는 "들어는 봤는데, (내용에) 동의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어 이 지사가 내세우는 '억강부약' 기조를 언급하면서 "지사 취임 반년도 안지났는데 공무원들 사이에 거꾸로 약한 사람들이 짓밟히는 '부강억약'이란 말이 돈다고 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직원들이 허위·왜곡 보고 등에 대해 제재하는 것을 '억강부약'에 어긋난다고 보는 것은 다른 문제" 라고 답변했다.

    한편 이날 질의 전 이 의원은 이 지사의 제소 현황을 제출할 것을 요구했고, 이 지사는 "도정이 아닌 개인적 자료를 제출하는 것은 바람직 하지 않다"며 거부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은 "이 지사의 가족관게 녹취 두가지가 있다"며 틀지에 대해 논의를 요구한 것과 관련, 여야 의원간 신경전을 벌이며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