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JSA 비무장화…남·북·유엔사 3자협의체 다음주 가동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방/외교

    JSA 비무장화…남·북·유엔사 3자협의체 다음주 가동

    뉴스듣기

    군사분계선 없는 JSA …관광객 남북 자유왕래
    남북 각각 비무장 요원 35명이 공동경비…남북 교차초소 새로 설치

    (사진=자료사진)
    남·북·유엔사 3자협의체가 다음주 중으로 구성돼 JSA 비무장화 실행을 위한 첫 협의가 진행된다.

    남북은 이달부터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내 지뢰탐지제거 작업을 시작해 현재까지 북측에서만 지뢰 5발이 발견돼 제거된 상태로, 남북이 합의한 20일내 지뢰탐지와 제거에는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남북은 지난달 체결한 군사분야합의서에서 '지뢰제거가 완료되면 5일 이내에 쌍방초소들과 인원 및 화력장비를 전부 철수한다'고 명시했으며 지뢰작업 시작부터 1개월 내에 비무장화 조치를 이행하기로 합의한 상태다. 비무장화 조치가 완료되면 2일간 공동검증도 해야 한다.

    이에 따라 지뢰제거 작업이 끝나고 열흘 안에 비무장화 조치가 완료되려면 지뢰제거 작업이 종료되기 전에 남·북·유엔사 3자협의체가 구성돼 후속조치에 대한 실무 협의를 끝내야 한다.

    국방부 관계자는 "다음주 중으로 3자협의체를 구성해 첫 협의를 할 것"이라며 "현재 2자(남·유엔사)논의를 진행하고 있고 북한과도 팩스 등 통신으로 협의를 잘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3자협의체 대표는 대령급이 맡는 쪽으로 논의가 진행돼 남측에서는 군사실무회담 대표를 했던 조용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육군 대령)이, 북측에서는 역시 실무회담 수석대표였던 엄창남 육군 대좌(대령급)이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은 군사분야 합의에서 JSA 지뢰제거 완료후 5일 내에 쌍방초소와 인원 및 화력장비 전부를 철수하는 것과 함께 불필요한 감시장비 철수, 협의를 통한 필요한 감시장비 추가 설치, 관련 정보 상호 공유에 합의한 바 있다.

    공동경비구역 관리 운영과 관련해서는 우선 경비근무를 양측이 각각 35명 이하의 비무장 인원으로 수행하기로 했다.

    공동경비시스템을 1976년에 발생한 이른바 '도끼 만행 사건' 이전으로 복원한다는 방침으로 공동경비구역 북측 지역의 판문점 다리 끝점에 남측 초소를, 남측지역 진입초소 일대에 북측 초소를 새로 설치하기로 했다.

    또 오전 9시부터 17시까지는 남북 상호 참관(방문)을 진행하고 관광객들의 자유왕래도 허용하기로 했다.

    남·북·유엔사 3자협의체는 이를 실행하기 위한 일정과 방법, 비무장화 조치 완료 이후의 공동관리기구의 구성 및 임무, 운영방식 등을 협의하게 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