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권순태의 변명 "박치기? 팀 위해 필요하다 생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권순태의 변명 "박치기? 팀 위해 필요하다 생각"

    뉴스듣기

    임상협엑 박치기를 하는 권순태. (사진=노컷뉴스/gettyimages)
    "한국 팀에 절대 지고 싶지 않은 마음이었습니다."

    골키퍼 권순태(가시마 앤틀러스)는 3일 수원과 2018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논란이 되는 행동을 했다. 공을 다퉜던 임상협을 향해 발길질을 시도한 뒤 아예 박치기를 했다. 둘은 전북에서 2년이나 한솥밥을 먹기도 했다.

    심판의 꺼내든 카드는 경고. 곧바로 레드 카드가 나왔어도 이상할 것이 없는 행동이었다. 일본 게키사카도 "주심이 경고를 줬지만, 색상이 달라도 이상하지 않은 행동이었다"고 강조했다.

    권순태는 경기 후 게키사카 등 일본 언론을 통해 "한국 팀에 절대 지고 싶지 않은 마음이었다"면서 "하지 말아야 하는 행동이라는 것은 알고 있다. 하지만 팀을 위해서 필요하다고 생각도 했다. 이길 수 있어서 좋다"고 변명했다.

    당시 가시마는 1대2로 뒤지고 있었다. 하지만 권순태의 말대로 박치기 사건 이후 3대2로 경기를 뒤집었다.

    우치다 아쓰토는 "권순태 덕분에 스위치가 들어갔다"고 강조했다.

    권순태의 말대로, 또 일본 언론의 표현대로 팀을 위해 의도한 행동일 수도 있다. 하지만 그라운드에서 나와서는 안 될 행동이었다는 것은 분명하다. 어떤 변명으로도 포장할 수 없는 행동이다. 반성이 먼저다.

    2차전은 수원에서 치러진다. 권순태는 "수원 팬들이 나를 좋아하지 않을 것이다. 야유도 심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