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ISU 女 계주 중국 실격 장면 공개…"더 이상 언급 없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ISU 女 계주 중국 실격 장면 공개…"더 이상 언급 없다"

    뉴스듣기

    ISU가 공개한 중국 판커신의 실격 장면. (사진=ISU 홈페이지)
    20일 열린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결승.

    레이스 내내 중국의 뒤를 쫓던 한국은 두 바퀴를 남기고 심석희가 마지막 주자 최민정을 미는 과정에서 선두 자리를 꿰찼다. 결국 4분07초361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어 중국과 이탈리아가 차례로 들어왔다.

    하지만 결과는 바로 발표되지 않았다. 비디오 판독을 거쳐 한국의 금메달이 확정됐고, 중국과 캐나다의 실격이 발표됐다. 세 번째로 들어온 이탈리아가 은메달, 파이널B 1위를 차지한 네덜란드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중국은 독설을 뿜어냈다.

    저우양은 "중국이 왜 실격인지 그 이유를 모르겠다. 우리에게는 아무 문제가 없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고, 리진위 역시 "우리는 왜 심판이 우리에게 페널티를 부과했는지 그 이유를 모르겠다"며 고개를 가로저었다.

    특히 저우양은 "베이징 동계올림픽은 틀림없이 가장 공정한 대회가 될 것이다. 실격에 대해서는 더 이상 할 말이 없다"고 비꼬았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가 페널티에 대해 설명했지만, 중국은 제소하겠다는 입장까지 내놓았다. 리옌 감독은 "판정에 항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이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결국 ISU에서 문제의 장면을 사진으로 보여줬다.

    ISU는 21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여자 3000m 계주 결승에서 심판 판정 기준이 된 사진을 공개하기로 했다. 더 이상 이 문제에 대해서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판커신이 최민정을 가로막는 사진을 공개했다.

    ISU는 "중국이 마지막 주자 교체 과정에서 바깥쪽에서 안쪽으로 주행 방향을 바꿔가면서 최민정을 막은 임페딩 반칙"이라고 설명했다.

    캐나다의 실격 장면. 녹색 화살표가 레이스 중인 주자다. (사진=ISU 홈페이지)
    캐나다의 실격 장면도 공개됐다. 진로 방해였다. 캐나다는 주자가 아닌 선수가 주로로 나와 한국과 중국의 레이스를 방해했다. 역시 ISU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정확히 알 수 있다.

    ★IOC도 반한 女 쇼트 계주 "번개 같은 스피드"

    ★"어려운 상황을 즐기는 것 같다" 韓 여자 컬링의 강점

    ★"이것이 스포츠" 女 컬링 1위 캐나다, 충격의 탈락

    ★윤성빈의 새 목표 "올림픽-세계선수권 동시 정복"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